생활가전 해외직구 시 국내판매가격과 비교 후 결정
생활가전 해외직구 시 국내판매가격과 비교 후 결정
  • 최해영
  • 승인 2018.03.05 15:00
  • 조회수 326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직구 상품은 국내에서 AS 받지 못하는 경우 많아 주의 필요
해외직구가 활성화되면서 진공청소기 등 가정에서 많이 사용하는 생활가전에 대한 해외구매*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이 주요 해외직구 생활가전 5개 품목 11개 제품의 국내·외 판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7개 제품은 국내구매가, 4개 제품은 해외직구가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브랜드 생활가전의 국내·외 가격을 비교한 결과, 조사시점을 기준으로 총 11개 중 7개 제품은 국내구매가, 나머지 4개 제품은 해외직구가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외직구 시 더 저렴한 제품은 국내판매가와 최고 68.8%(지멘스 전기레인지, 모델명 ET675FN17E)에서 최저 10.3%(다이슨 진공청소기, 모델명 V6 앱솔루트 헤파)의 차이를 보였고, 국내구매가 더 유리한 제품은 최고 34.2%에서 최저 0.3%의 가격 차이가 나타났다.

품목별로는 진공청소기의 경우 조사대상(2개 제품) 모두 해외직구가 유리한 반면, 커피머신은 조사대상(4개 제품) 모두 국내구매가 유리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전기레인지와 블렌더는 모델에 따라 유불리가 달라 구입 전 제품별·모델별 국내·외 가격을 꼼꼼히 비교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레인지, 진공청소기 등 해외브랜드 생활가전은 비교적 고가이고 사용기간이 길기 때문에 사용 중 발생할 수 있는 하자에 대비해 국내 AS 가능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

조사대상 6개 브랜드(네스프레소, 다이슨, 샤오미, 일리, 지멘스, 키친에이드) 중 유일하게 네스프레소만 해외직구 상품 가운데 국내에서 판매하는 동일 모델, 국내 정격전압인 220V 제품에 한해 AS가 가능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지멘스와 다이슨은 각각 FD넘버, 시리얼넘버 관리로 국내 공식 수입업체를 통해 수입된 제품에 대해서만 본사 정식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해외브랜드 생활가전을 해외직구로 구매할 경우 제품별, 모델별 국내·외 가격을 꼼꼼히 비교하고 배송 중 파손 위험이 크거나 지속적인 사후관리가 필요한 제품은 국내 AS 가능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본 조사의 세부 내용은 소비자의 안전한 해외구매를 돕기 위해 한국소비자원이 운영 중인 국제거래 소비자 포털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한국소비자원은 앞으로도 해외구매와 관련한 소비자피해 예방과 불편 해소를 위한 업무를 중점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해영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