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에도 365일 알프스의 신선한 공기를 느껴보세요
여름에도 365일 알프스의 신선한 공기를 느껴보세요
  • 디지털편집부
  • 승인 2018.07.19 15:23
  • 조회수 157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위스 프리미엄 공기청정기 브랜드 아이큐에어(IQAir)의 공식수입원인 ㈜컨텍은 아이큐에어 공기청정기 ‘헬스프로(HealthPro 150)150’을 여름철 추천한다.

 

 

<사진 : 아이큐에어>

 

‘아이큐에어 헬스프로 150’ 공기청정기는 가정과 사무실에서 사용하기에 적합한 컴팩트한 크기에 첨단 기술을 접목시킨 공기청정기로, 가정용과 업무용의 경계를 없앤 프리미엄 공기청정기이다.

 

‘아이큐에어 헬스프로 150’ 공기청정기는 고성능 필터 시스템을 장착해 먼지나 세균이 전혀 없는 고가의 클린룸에서만 볼 수 있었던 ‘H12/13’ 의료 등급의 하이퍼 헤파(HyperHEPA)필터를 사용해, 타사 제품 대비 뛰어난 정화능력과 공기순환능력을 보여주는 것이 특징이다.

 

‘아이큐에어 헬스프로 150’ 에 장착된 ‘프리맥스(PreMax)필터’가 1차로 포집 능력을 강화시켜 2,3차 필터의 수명을 연장 시켜주며, V5-Cell 필터가 40여 개에 이르는 유해가스를 제거해 주는 것은 물론, ‘하이퍼 헤파 필터’가 0.01 마이크론 이하의 미세한 바이러스까지 예방할 수 있는 2중 필터로 구성되어 있다.

 

‘하이퍼 해파필터’는 세계에서 가장 까다롭고 엄격한 것으로 알려진 유럽규격의 ‘EN1822’ 인증을 획득했으며, 3중 구조의 밀폐 설계로, 미세먼지가 ‘0.3’미크론보다 작은 경우 99.5%까지, 0.01미크론 크기에 준하는 경우에는 99%까지 미세먼지를 제거해주는 성능을 보여준다.

 

이는 황사로 인한 미세먼지를 비롯해 곰팡이, 박테리아뿐 아니라 바이러스로부터 청정한 실내환경을 보호 받을 수 있다는 의미이다.

 

뿐만 아니라 ‘아이큐에어 헬스프로 150’ 공기청정기는 소음을 흡수하는 필터 사이에 대용량 팬을 장착해 정화능력을 최대화 했으며, 실평수 기준으로 20평형까지 처리 할 수 있다.

 

큰 처리 용량에도 불구하고 소음이 매우 적은 편이며, 이중 벽면 구조로 설계된 제품 케이스는 소음을 더욱 막아준다. 또한 내부에 설치된 8개의 쇽업 쇼버는 팬의 진동이 케이스로 전달 되지 않도록 도와준다.

 

속도 1단의 경우, 동작음을 거의 들을 수 없을 정도로 조용하다는 것도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조절 속도는 최대 6단계까지 세밀하게 조절가능하며, 사용 환경에 따라 소음과 성능 사이에서 가장 적합한 상태를 선택할 수 있다.


 

<사진 : 아이큐에어>

 

설정된 시간과 요일에 맞추어 동작을 자동으로 제어 할 수 있어, 근무시간이나 취침 후 일정 시각이 되면 자동동작을 하게끔 설정이 가능해 편리하다. 이밖에 리모컨을 사용해 원격에서도 온/오프 및 속도조절, 타이머 온/오프 상태를 제어할 수 있다.

 

이밖에 ‘아이큐에어 헬스프로’ 공기청정기의 시스템 필터는 고효율, 독립 필터를 사용해 타 제품 대비 장기간 사용 할 수 있으며, 오랜 시간 사용해도 초기의 고성능을 유지해 준다.

 

각 필터가 단계 별로 독립되어 있어 훨씬 경제적이고 효율적인 운영이 가능하며, 업무용 제품과 같이 대용량 미디어를 채용해 여유 있는 처리용량과 긴 수명을 보장한다. 필터 교체도 간단하다.

 

개별 필터에 대한 오픈 스냅(Open Snaps)방식의 모듈하우징 타워 디자인을 갖추고 있어, 각 프레임의 슬라이딩을 통해 손쉽게 필터를 교체 할 수 있어 편리하다.

 

‘아이큐에어 헬스프로 150’ 모델은 주요 롯데, 신세계, 현대, 갤러리아 등 주요백화점과 주요 오픈 마켓에 판매하고 있다. 가격은 178만원이다.

 

스위스 프리미엄 공기청정기 아이큐에어의 공식수입원인 ㈜컨텍의 윤석제 대표는 “아이큐에어 공기청정기는 사스(SARS) 바이러스로부터 환자와 의료진을 보호하기 위해 홍콩병원관리국(HKHA)산하의 모든 국립병원에서 사용될 정도로 성능이 뛰어나다”며 “최근 황사나 미세먼지 등 깨끗한 공기정화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높아지면서 판매 또한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