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뮤지엄, 2019년 첫 전시 'I draw: 그리는 것보다 멋진 건 없어' 개최
디뮤지엄, 2019년 첫 전시 'I draw: 그리는 것보다 멋진 건 없어' 개최
  • 김은하
  • 승인 2018.12.31 15:43
  • 조회수 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티 스튜어트(Hattie Stewart)부터 오아물 루(Oamul Lu)까지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아티스트 16인의 개성적인 드로잉과 일러스트레이션 작품을 조망하는 디뮤지엄의 2019년 첫 전시 
- 작가들의 섬세한 감성과 공감 가는 일상의 이야기를 담아낸 작품을 통해 상상과 표현의 도구로서 그리는 것의 특별한 가치 재발견 




디뮤지엄(D MUSEUM)은 2019년 첫 대규모 기획 전시로 <I draw: 그리는 것보다 멋진 건 없어 >를 오는 2019년 2월 14일부터 8월 18일까지 개최한다.

전시는 최근 독창적인 작업으로 세계 각지에서 주목 받고 있는 작가 16인의 드로잉, 일러스트레이션, 오브제, 애니메이션, 설치 등 약 350여 점의 다양한 작품을 소개한다.  

이번 전시는 익숙한 듯 새로운 풍경, 내면으로의 여정 등을 보여주며 호기심을 자극하는 작가들 의 작품을 옴니버스식 구성으로 선보인다.

또한 인류의 역사 속에서 각 시대의 다양한 면모를 기록하고 기억할 뿐 아니라 개인의 생각과 상상을 시각화하여 개성적으로 표현해 온 그리는 것 의 가치에 주목한다.  

참여 작가로는 '낙서폭탄(Doodle-bomb)' 프로젝트로 장난스러운 캐릭터와 화려한 색상의 패턴 이 특징인 그림을 그리는 해티 스튜어트(Hattie Stewart), 주변에 대한 근본적인 관심을 기초로 순수하고 매력적인 인물과 다양한 상징 속에 숨겨진 스토리를 그려내 구찌(Gucci)의 뮤즈가 된 언스킬드 워커(Unskilled Worker).

지난 40여 년 동안 메탈을 소재로 한 아이코닉한 로봇 일러스트레이션과 조각으로 기계적 판타지를 표현해 온 하지메 소라야마(Hajime Sorayama).

단순한 색과 형상만으로 시시각각 변하는 계절과 그 안의 인물을 달콤하게 묘사하는 오아물 루(Oamul Lu)를 비롯해 차세대 아티스트로 독보적인 활동을 보여주고 있는 국내 작가 김영준, 람한, 무나씨, 신모래, 엄유정, 조규형이 포함된다. 

전시 <I draw: 그리는 것보다 멋진 건 없어>는 디지털화된 시각 이미지로 가득한 현대 사회의 우리에게 작가들이 손 끝으로 그려낸 일상 속 특별한 이야기와 눈과 카메라가 포착하지 못하는 섬세하고 미묘한 감성을 오롯이 전한다.

이를 통해 관객은 보이는 것 이상의 이야기를 상상하게 하고 새로운 감각으로 경험하게 하는 단순하면서도 멋진 행위, '그리는 것'의 특별함을 재발견하게 될 것이다.

김은하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