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니문, 홍콩의 영화 배경지를 찾아서 - 장국영, 팀초이키, 푹람문
허니문, 홍콩의 영화 배경지를 찾아서 - 장국영, 팀초이키, 푹람문
  • 한혜리
  • 승인 2019.01.09 09:00
  • 조회수 39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생은 때론 한 편의 영화 같다. 수많은 사람 중 우리 둘이 사랑에 빠지게 되는 것도, 우리 둘이 결혼식장을 향하는 것도. 모든 영화가 그러하듯, 본편이 사랑에 빠져 결혼식장 앞에서 환히 웃는 두 사람의 해피엔딩을 그렸다면 후속편은 식장 이후의 모습이 될 것이다.

배경지는 홍콩을 추천한다. 수많은 영화 속 장면이 됐던 그 홍콩. 화려함과 레트로가 한데 어우러진 홍콩에서 우리 두 사람이 주인공인 영화 후속편의 첫 번째 이야기를 새로이 그려보자. - 3


장국영을 추억하며, 리펄스 베이(Repulse Bay) 그리고 커피 아카데믹스 (Coffee Academics)



좀 더 고급스러운 휴양을 즐기고 싶다면 리펄스 베이로 향해보자. 잠시 홍콩의 화려함을 뒤로한 채 럭셔리한 여유를 만끽할 수 있는 리펄스 베이. 홍콩인들에게도 최고 휴식처로 꼽히는 이곳은 배우 장국영이 머물렀던 동네로 알려져 있다.

눈부신 모래사장과 야자수 가득한 리펄스 베이 해변은 마치 할리우드의 해변을 연상시킨다. 홍 콩의 부유층답게 조용하고 깨끗한 풍경을 여유롭게 즐기는 사람들을 보고 있자니 몸과 마음에 절로 휴식이 깃드 는 기분이다. 왜 장국영이 이곳을 찾았는지 알 것도 같다.

가장 아름다운 배우 장국영을 추억하며 리펄스 베이의 해변을 걷는 시간은 아마 평생 잊지 못할 추억으로 남으리 라. 바닷바람과 내음을 오감으로 충분히 느꼈다면, 근처에 위치한 커피 아카데믹스를 찾아 커피 향과 함께 또 다른 여유를 즐겨보자.



커피 맛으로 소문난 커피 아카데믹스 는 리펄스 베이의 더 펄스 쇼핑 아카데미에 위치하며, 커피 ‘덕후’들이 꼭 가봐야 할 명소로 유명하다. 그도 그럴 게 이곳 커피는 보통의 아메리카노, 라테와 차원이 다르다.

마누카 허니, 오키나와 산 비정제 흑설탕을 사용하여 깊은 풍미를 더하는데, 특히 커피를 활용한 커피 칵테일은 좀 더 진한 낭만을 느낄 수 있다.

한낮의 색다른 여유를 즐 기고 싶다면 리펄스 베이, 그리고 커피 아카데믹스로 향해보자. 고품격 휴양과 함께 독특한 메뉴로 미각을 사로잡는 향기로운 커피를 만날 수 있다.

스타의 맛집을 찾아서, 팀초이키(Tim choi kee)와 푹람문(Fook Lam Moon)



말이 통하지 않는 타국에서 ‘맛집’을 찾기란 우연과 운명이 얽힌 하늘의 뜻처 럼 쉽지 않다. 그래서 우린 늘 인터넷 정보나 누군가의 추천에 기댄다.

후자의 ‘누군가’ 중엔 스타도 포함이다. 스타 마케팅으로 알려진 맛집이 아닌 스타 가 진짜 사랑한 맛집 말이다. 홍콩 하면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주윤발과 장국 영의 맛집은 이미 많은 팬들로 인해 홍콩에서 꼭 한 번 들러야 할 명소로 자 리 잡았다.

그중 평소 소박한 음식을 좋아하던 주윤발의 단골집은 완탕과 콘 지가 유명한 팀초이키. 60년의 역사를 간직한 이곳은 그 옛날 서민 정서를 그 대로 담고 있다.

홍콩인들이 가장 즐겨 먹는다는 완탕과 콘지(홍콩식 죽), 장 펀(딤섬류) 맛집으로 알려져 있으며, 홍콩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메뉴지만 60년간 조리방식을 고수하는 장인 정신으로 만들어내 더욱 많은 이들이 찾는다.

또 다른 스타의 맛집으로 꼽히는 곳은 푹람문. 장국영이 생전 인 터뷰에서 직접 소개하며 애정을 드러낼 정도로 사랑했던 맛집이다. 홍콩 에서도 고급식당에 속하는 이곳은 장국영 같은 스타뿐만 아니 라, 정치인과 재벌도 자주 찾는 맛집으로 알려져 있다.

푹람문 은 광둥 가정식 요리를 더욱 고급스럽게 셰프 요리로 즐길 수 있는 곳이다. 훌륭한 서비스뿐만 아니라 화려한 요리로 오감을 사로잡는다. 미식의 나라답게 환상적인 맛을 선사하는 팀초이키, 푹람문의 맛을 본다면 역시 최고 스타가 사랑할 만한 맛이라고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한혜리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