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도심, 역세권 매입임대 5천호 중 절반 청년, 신혼부부에
SH공사, 도심, 역세권 매입임대 5천호 중 절반 청년, 신혼부부에
  • 최해영
  • 승인 2019.01.29 14:51
  • 조회수 66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9년 매입임대 목표 5,000호 중 절반을 청년, 신혼부부 주택으로 계획
- 도심 및 역세권 위주 매입을 위해 주택 평형 소형화 등 제도 개선  
- 청년, 신혼부부 주택의 설계품질 향상을 위해「청신호 건축가」운영 검토
- “매입임대주택 하자제로” 를 목표로 품질점검 전담부서 신설 추진




<사진 : 웨딩21뉴스 이미지뱅크>

서울주택도시공사는 2019년도 매입임대주택을 작년보다 2배 많은 5,000호 수준으로 매입한다. 특히 이 가운데 절반인 2,500호를 청년?신혼부부 주택으로 매입할 계획이라고 공사는 밝혔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김세용)는 주거로 고통 받는 젊은 세대의 주거난을 해소하기 위하여 청년?신혼부부들이 선호하는 직주근접의 강북과 강남의 도심지역 및 지하철에서 반경 500미터 이내 역세권 지역에서 청년, 신혼부부용 도시형생활주택(원룸형), 주거용 오피스텔 등을 집중 매입할 계획이다.


SH공사는 도심 및 역세권 지역에서 청년?신혼부부 주택 매입을 늘리기 위해 청년주택은 30㎡이상에서 14㎡이상, 신혼부부 주택은 44㎡이상에서 36㎡이상으로 매입대상 주택의 전용면적 기준을 각각 줄여 매입규모를 확대 조정하였고, 이를 통해 그 동안 서울의 외곽지역에 집중된 매입주택의 지역적 편중성도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사진 : SH공사, 매입임대주택 마감현장을 찾아 품질점검 중인 서울주택도시공사 직원들>

SH공사는 신축주택을 청년, 신혼부부용 임대주택으로 매입할 경우 설계단계에서부터「청년, 신혼부부주택 맞춤형 특화설계」를 적용하고 도시미관까지 고려한 설계를 도입하기 위해「청신호 건축가」제도를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청신호 건축가 제도는 100명 이내의 전문가들로「청신호  POOL」을 구축하여 전문 건축가에 의한 특화된 설계평면을 개발하기 위한 제도로서 이를 통해 SH공사는 종전보다 품질 및 디자인 면에서 획기적으로 향상된 청신호주택을 선보일 계획이다.


SH공사는 또한 매입임대주택의 하자 근절을 위해 건설 예정 주택에 대하여 시공단계에서 6단계 품질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2019년도에는 품질점검을 전담하는 부서를 별도 신설하여 「하자 없는 매입임대주택」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최해영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