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업계 종사자들은 올 봄 베트남으로 간다!
여행업계 종사자들은 올 봄 베트남으로 간다!
  • 고현준
  • 승인 2019.02.22 09:00
  • 조회수 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텔스컴바인 직원들이 추천하는 3월 여행지는?

- 전 직원 대상 설문조사에서 다낭 1위, 대세 여행지 행보 이어가… 하노이 관심 증가
- 3월 비수기 노린 장거리 여행 계획자도 보여…스페인, 미국 등
- 전반적으로 따뜻한 날씨에서 관광+휴양 모두 즐기는 여행이 인기

사진 : 호텔스컴바인
사진 : 호텔스컴바인

글로벌 호텔 검색 엔진 호텔스컴바인이 12일과 13일 양일간 전 직원을 대상으로 ‘3월 추천 여행지’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가장 많은 표를 얻은 여행지는 베트남 다낭이며, 전반적으로 괌, 몰디브, 대만 등 온화한 기후의 여행지가 많은 추천을 받았다. 3월 비수기를 노린 장거리 여행 계획자들도 눈에 띄었다.

실제 여행업 종사자들은 어디로 여행을 떠나는지 궁금했다면 이번 호텔스컴바인 설문조사 결과에 주목해 보자.

설문조사 결과 호텔스컴바인 직원들에게 가장 높은 지지를 얻은 국가는 베트남이었다. 그 중에서도 다낭은 휴양과 관광을 모두 즐길 수 있으며 접근성과 가성비가 우수하다는 이유들로 인기 도시 1위에 선정되었다.

또한 하노이에 관심을 보인 직원들도 눈에 띄었는데, 오는 2월 말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로 선정되어 방문해 보고 싶다는 게 이유였다.

베트남은 호텔스컴바인이 발표한 2018 상반기 한국인 인기 해외여행지에서 2위를 차지한 바 있는데, 올해에도 그 인기를 이어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베트남을 이은 인기 국가는 일본으로, 부동의 1위 도시인 오사카를 선두로 교토와 후쿠오카가 각각 그 뒤를 이었다. 일본은 주로 여성 직원들에게 많은 표를 얻었으며, 추천 이유로는 3월과 4월 열리는 벚꽃축제를 주로 들었다.

특히, 일본을 추천한 직원들은 묵고 싶은 숙소 유형을 모두 ‘료칸’으로 선택한 점이 주목할 만 하다. 료칸에서는 온천, 가이세키 요리 등을 즐길 수 있어 일본 여행의 묘미로 꼽히기도 한다.

가까운 아시아 지역 외에 스페인, 몰디브, 미국 등의 장거리 여행지도 순위에 포함됐다. 공휴일이 하루뿐인 3월이지만 본격적 여행 성수기가 오기 전 비수기 시즌을 이용해 여유로운 장거리 여행을 하고 싶다는 것이 응답 이유였다.

타 유럽 국가보다 따뜻한 날씨와 저렴한 물가의 스페인이 장거리 국가 중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 또한 대표적인 휴양지 몰디브에서 여유로운 휴식을 즐기며 일상의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싶다는 직원도 있었다.

최리아 호텔스컴바인 마케팅 이사는 “고객들의 여행지 고민을 덜어주기 위해 직원들이 직접 여행지를 추천하는 설문조사를 진행했다”며 “올 봄 해외여행을 계획 중이라면 각자의 여행 스타일에 맞는 추천도시를 선택해 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호텔스컴바인은 국내를 포함해 전세계 270만개 이상의 실시간 호텔 최저가 정보를 간편하고 빠르게 제공한다.

한편, 호텔스컴바인 한국 사무소는 지난 2월 12일과 13일 양일간 전 직원을 대상으로 <호텔스컴바인 직원 추천 3월 여행지> 설문조사를 실시해 유의미한 답변을 얻었다.

응답자는 서울에 거주하는 20대 후반, 30대 및 40대 직원들이었다. 직원들은 연령, 성별, 여행기간, 추천 여행지 및 숙박유형 등 10개 문항으로 구성된 질문에 모바일, PC 및 태블릿 기기를 사용해 30자 내로 답변을 제출했다.

고현준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