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아벨바이케이, 네타벤샤부 컬렉션 2
[화보] 아벨바이케이, 네타벤샤부 컬렉션 2
  • 남수민
  • 승인 2019.04.03 10:30
  • 조회수 56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벨은 히브리어로 ‘생명력’, ‘숨’이라는 뜻이다. 웨딩데이에 신부에게 생명력을 불어 넣어주는 수입 드레스숍 아벨바이케이는 영원하고 순수한 사랑을 의미한다.

아벨바이케이는 네타 벤샤부를 독점 수입하고 그 외에 프랑스, 레바논, 호주, 영국, 이스라엘, 미국, 이탈리아 등 다양한 국가에서 유명 브랜드를 바잉한다.
 

사진 : 아벨바이케이 초대전에 선보인 웨딩드레스를 입고 있는 아벨바이케이 뮤즈들.
사진 : 아벨바이케이 초대전에 선보인 웨딩드레스를 입고 있는 아벨바이케이 뮤즈들.
사진 : 아벨바이케이 초대전에 선보인 웨딩드레스를 입고 있는 아벨바이케이 뮤즈들.
사진 : 아벨바이케이 초대전에 선보인 웨딩드레스를 입고 있는 아벨바이케이 뮤즈들.
사진 : 간단한 핑거푸드로 준비한 케이터링과 방명록 존.
사진 : 간단한 핑거푸드로 준비한 케이터링과 방명록 존.
사진 : 원장의 간단한 소개와 인사로 화려하게 시작된 초대전.
사진 : 원장의 간단한 소개와 인사로 화려하게 시작된 초대전.
사진 : 곳곳에 전시된 웨딩드레스 앞에서는 카메라 셔터소리가 가득하다.
사진 : 곳곳에 전시된 웨딩드레스 앞에서는 카메라 셔터소리가 가득하다.
사진 : 아벨바이케이 청담점 직원들의 열정적이고 즐거운 초대전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사진 : 아벨바이케이 청담점 직원들의 열정적이고 즐거운 초대전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로맨틱한 무드, 깔끔하고 세련된 디자인, 화려하고 섬세한 디자인 등 신부가 원하는 모든 디자인을 만나볼 수 있다.

입는 순간 차별화된 디자인과 착용감은 아벨바이케이의 드레스가 신부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을 수밖에 없는 이유다.

아벨바이케이의 네타벤샤부 컬렉션은 웨딩매거진 ‘월간 웨딩21(wedding21)’ 4월 호를 통해 지면에서 만날 수 있다.

남수민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