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극화된 소비 성향 ‘야누스 소비’ 두드러져
양극화된 소비 성향 ‘야누스 소비’ 두드러져
  • 고성송
  • 승인 2019.05.01 23:15
  • 조회수 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만원이 넘는 명품 운동화, 300만원이 넘는 명품백, 수백만원대의 명품 옷을 사면서 편의점 삼각김밥으로 식사를 대신하거나 생필품 구매 시 인터넷 최저가만 찾는 등의 이른바 야누스 소비자가 늘고 있다.

사진 : 소비 관련 이미지(유라 제공)
사진 : 소비 관련 이미지(유라 제공)

품목·기호에 따라 자신의 소득보다 높거나 낮은 소비를 동시에 하는 것을 의미하는 ‘야누스 소비’를 즐기는 이들은 최근 1~2년 새 소비의 중심 계층으로 진입하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지난 2016년 전년 대비 9.4% 증가했던 명품 매출이, 지난해에는 19.9%로 급등했다.

프리미엄과 대척점에 있는 실속형 시장도 꾸준히 커지고 있다. 롯데마트의 PB상품 매출 비중은 2013년 24%에서 지난해 27.8%까지 늘었다. 가성비의 대명사 다이소를 운영하는 아성다이소의 매출은 지난 2017년 1조6,457억 원으로 3년간 약 85% 늘었으며, 연매출 2조원 돌파를 앞두고 있다.

자기 과시 및 표현형 소비에 있어 프리미엄 제품을 찾고, 생필품 등 일상형 소비에는 가성비를 따지는 소비 양극화 현상이 두드러지면서 백화점 내 명품·가전·홈퍼니싱 분야 매출도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집에서 시간 보내는 ‘홈족’이 증가하면서 다양한 기능이 포함된 초프리미엄 가전이 하이엔드 소비와 맞물려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어서다.

이마트에 따르면, 고화질에 스마트 기능을 탑재한 프리미엄 TV 매출은 3월까지 전년 동기 대비 103% 증가했고, 비중은 50%를 넘어섰다.

대용량 건조기와 의류관리기 매출 비중도 꾸준히 증가했으며, 소형가전의 고급화 추세도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100만원 이상 고가의 청소기는 올해 들어 3월까지 매출이 55.1%가 늘었고, 고가의 공기청정기의 매출도253%나 신장했다.

프리미엄 가정용 커피머신도 인기다. 집에서도 카페처럼 커피나 차를 즐기는 ‘홈카페’ 문화가 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스위스 프리미엄 커피머신 브랜드인 유라(JURA)의 커피머신 매출도 크게 성장했다.

유라코리아에 따르면 2018년 매출이 전년 대비 246%로 대폭 상승했다. 백화점 중심의 유통채널이 홈쇼핑과 온라인 채널 등으로 확대되면서 30~40대 소비자의 진입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또한 유럽가전들의 제품력과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가 소형가전 제품군에서 탄탄하게 형성된 것도 유라의 가파른 성장에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완벽한 한 잔의 커피’에 대한 오랜 철학, 차별화된 기술을 내세우는 스위스 전자동 커피머신 브랜드 유라(JURA)는 평균 400만원 이상을 호가하는 고가의 전자동 커피머신을 개발, 전세계 52개국에 수출하고 있다.

사진 : 유라 신제품 Z8
사진 : 유라 신제품 Z8

지난 3월 유라가 선보인 최고사양 가정용 커피머신 ‘Z8’도 목표 수량 3배 이상의 판매 대수를 달성했다.

특히 Z8은 상업용 커피머신에서만 채택하는 고성능 듀얼 펌프와 듀얼 보일러가 탑재돼 섬세한 힘과 온도로 빠르게 추출해 세계 최초 원터치 룽고가 가능하다.

자동으로 우유와 우유 거품을 선택하는 오토 밀크 리볼빙 시스템, 우유와 우유거품의 온도를 10단계까지 조절 가능해 밀크 베리에이션 음료를 즐기기에도 탁월하다.

작년 말 출시된 프리미엄 미드 세그먼트 라인 유라 ‘올뉴(All New) S8’도 완판 행렬로 인기를 증명했다. 불필요한 버튼을 없애고, 4.3인치 TFT 터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최초의 커피머신으로, 현대적인 감각과 사용자 편의를 충족시킨 인터페이스가 인기를 끈 것으로 풀이된다.

유라 Z8, S8에 탑재된 스크린에서 사용자는 부드러운 터치로 원두의 농도, 물의 경도, 밀크폼을 세밀하게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으며, 나만의 레시피를 저장할 수 있다.

특히 Z8은 가족 혹은 조직 구성원에 맞게 최대 21개 레시피를 지정, 네이밍 붙일 수 있으며, 선호하는 메뉴를 메인 화면에 저장할 수 있다. 또한 유라의 IoT 기술 ‘스마트 커넥터’ 기능으로 원거리에서도 앱을 통해 나만의 커피를 스마트하게 추출할 수 있다.

유라 코리아 관계자는 “밀레니얼 세대들은 하나를 사더라도 본인이 특별하다 여기는 곳에 아끼지 않는 소비를 보이고 있다”며,

“최근 국내 시장 내 유라의 위상이 높아진 것도 완벽한 퀄리티의 스페셜티 커피를 즐기고 싶은 밀레니얼 홈족들의 만족 추구형 소비가 그대로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스위스 유라(JURA)는 1931년부터 꾸준히 커피머신만을 개발해 전세계 셀럽들이 선호하는 전자동 커피머신의 No.1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커피에 물을 고르게 분사해 원두 자체의 맛을 최대한 끌어올리는 ‘안개분사 추출방식(P.E.P)’, 2배 빠른 그라인딩 속도로 열 발생과 아로마 손실을 억제한 ‘G3 아로마 그라인더’ 등 유라만의 독보적인 기술을 자랑한다.

또한 유라 머신은 세계적인 명성의 ‘iF디자인 어워드, 레드닷 디자인’에서 수상하며 뛰어난 디자인으로도 인정받았다.

고성송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