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미 3대 축제로 꼽히는 페루 태양제 ‘인티라미’ 오는 6월 개최
남미 3대 축제로 꼽히는 페루 태양제 ‘인티라미’ 오는 6월 개최
  • 정인식
  • 승인 2019.05.07 22:00
  • 조회수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루관광청은 남미 3대 축제이자, 페루 최대 행사인 태양제 ‘인티라미(Inti Raymi)’ 축제가 오는 6월 24일부터 9일간 잉카제국의 마지막 수도 쿠스코에서 열린다고 전했다.

사진 : 인티라미 축제 행렬 (c)페루관광청
사진 : 인티라미 축제 행렬 (c)페루관광청
사진 : 삭사이우아만에서 진행되고 있는 축제. 인티라미 전경 (c)페루관광청
사진 : 삭사이우아만에서 진행되고 있는 축제. 인티라미 전경 (c)페루관광청
사진 : 태양의 신전 코리칸차. 태양제 인티라미 (c)페루관광청
사진 : 태양의 신전 코리칸차. 태양제 인티라미 (c)페루관광청

인티라미는 잉카시대의 태양 숭배 사상을 엿볼 수 있는 태양제로 ‘인티라미’의 인티(Inti)는 잉카시대 언어인 케추아어로 태양을, 라미(Raymi)는 축제를 뜻한다. 인티라미는 남미의 가장 대표적인 축제이자 페루를 찾는 여행객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볼거리로 손꼽힌다.

인티라미는 잉카의 파차쿠티 제위(Sapa Inca Pachacuti) 시대 때부터 이어져 온 페루의 태양제로 태양신에게 한 해의 농사의 풍요와 다음 해의 풍작을 기원하고 감사하는 일종의 제의식에서 시작했다.

축제 기간에는 쿠스코 다양한 잉카 리듬을 즐길 수 있으며, 화려한 의상과 거리 곳곳에서 열리는 라이브 공연은 관객의 눈과 귀를 사로 잡는다.

인티라미를 기리는 행렬은 잉카제국 태양의 신전이었던 코리칸차(Coricancha)에서 시작해 태양의 집으로 불리는 잉카시절 거대 석재 유적지인 삭사이우아만(Sacsayhuaman)에서 끝난다.

인티라미 관람 예약은 공식 웹사이트에서 가능하며 축제 당일까지 티켓구매가 가능하다. 축제의 명성만큼 전 세계에서 관광객들이 몰려드니 티켓 예약을 서두르는 것이 좋다.

지난해 3,800명 이상의 국내외 관광객들이 찾은 이 행사는 올해 총 4,000여 명의 여행자를 맞이할 계획이다.

페루는 해안, 고산지대부터 아마존까지 다채로운 지형을 갖추고 있어, 트레킹, 크루즈, 럭셔리 열차 여행 등 목적에 따라 다양한 유형의 여행을 즐길 수 있어 세계인에게 사랑받고 있다.

한편, 페루관광청은 페루 관광분야의 홍보 및 마케팅을 전담하고 있는 페루무역관광부(MINCETUR) 산하의 독립 기관이다.

설립이래 현재까지 전 세계의 관광 업계 및 미디어와의 장기적인 신뢰 관계를 도모하고자 노력해오고 있다. 더 많은 정보는 페루관광청 홈페이지 및 소셜미디어 채널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정인식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