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오페라단, 바그너 음악으로 채워지는 특별한 갈라 '2019 바그너 갈라'
국립오페라단, 바그너 음악으로 채워지는 특별한 갈라 '2019 바그너 갈라'
  • 고현준
  • 승인 2019.05.14 18:30
  • 조회수 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오페라단(예술감독 윤호근)은 바그너의 음악으로 채워지는 특별한 갈라 무대 <바그너 갈라>로, 2019년 제10회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의 마지막 대미를 장식한다.
 

사진 : 2013 국립오페라단 파르지팔 - 회상에 잠긴 구르네만츠
사진 : 2013 국립오페라단 파르지팔 - 회상에 잠긴 구르네만츠
사진 : 2013 국립오페라단 파르지팔 - 성창을 든 구르네만츠
사진 : 2013 국립오페라단 파르지팔 - 성창을 든 구르네만츠
사진 : 2013 국립오페라단 파르지팔 - 암포르타스의 병을 치유하는 파르지팔
사진 : 2013 국립오페라단 파르지팔 - 암포르타스의 병을 치유하는 파르지팔

6월 8일(토)과 9일(일) 양일간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선보이는 축제의 장인 이번 공연을 빛낼 작품으로는 바그너의 음악극 중 두 작품,

인간이면 누구나 가지고 있는 어리석은 욕망을 들춰내는 <발퀴레>와 죄의식을 극복하고 구원에 이르는 과정을 담은 <파르지팔>이 선택되었다.

특히 이번 무대는 장장 네 시간에 이르는 이 작품들을 무대장치나 효과, 연기와 극적 연출을 배제하고 온전히 음악에 집중하는 시간으로 구성한다.

고도의 음악적 완성도를 위해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와 국립합창단, CBS소년소녀합창단이 힘을 합치고 베를린 국립극장(운터덴린덴) 오케스트라 악장으로 활동한 바 있는 로타 슈트라우스 등 세계적인 연주자들이 합류한다.

이번 무대의 지휘는 2013년 바그너 탄생 200주년을 맞아 <파르지팔>로 국립오페라단 무대에 선 바 있는 바그너 해석의 대가 로타 차그로섹(Lothar Zagorsek)이 맡을 예정이며 바그너의 성지 바이로이트를 정복한 세계적인 베이스 연광철이 함께 무대에 오른다.

세계적인 바그너 테너로 활약하고 있는 크리스토퍼 벤트리스(Christopher Ventris)와 거장 다니엘 바렌보임의 선택을 받아,

바그너 작품의 여주인공으로 활약한 드라마틱 소프라노 에밀리 매기(Emily Magee), 그리고 현재 유럽과 국내의 바그너 무대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바리톤 양준모가 출연한다.

▷ 인간의 깊은 내면 속 감춰진 욕망을 들여다보다!

<발퀴레>는 바그너 일생의 역작 반지 4부작 중 두 번째 작품으로, 인물들과 전반적인 배경을 제시하고 앞으로의 상황 전개를 암시하는 <라인의 황금>에 이어 본격적인 이야기가 펼쳐지는 장이다.

맹세와 계약의 신 보탄은 신들 중에서도 우두머리지만 황금 반지에 눈이 멀어 이를 무력으로 빼앗아 죄를 짓고,

훈딩의 아내 지글린데는 승리를 지키는 자 지그문트가 쌍둥이 남매임을 알아보지만 남편을 배신하고 근친상간을 저지른다.

돈과 권력에 대한 끊임없는 욕망, 결국은 후회하게 되지만 어쩔 수 없이 빠져드는 어리석음.

<발퀴레>는 인간의 깊은 내면에 감춰져 있는 어둡고 은밀한 욕망을 목격하게 만드는 작품이다.

이번 갈라 무대에서는 지글린데와 지그문트가 서로를 알아보며 사랑의 감정을 확인한 후 보탄의 칼을 뽑아 들고 도망치는 1막이 연주된다.

▷ 성배로 상징되는 구원의 기적은 과연 존재하는가?

<파르지팔>은 작곡가 바그너가 생애 말년 최소한 5년 이상 심혈을 기울인 그의 마지막 음악극이다.

이 작품에는 자신의 음악극만을 상연하기 위해 지어진 바이로이트 축제극장 무대에서만 공연하라는 바그너의 지시와 그가 직접 지은 ‘무대신성축전극’ (Bühnenweihfestspiel)이라는 명칭이 붙어 있다.

이는 아무 곳에서나 여흥을 위해 공연되는 작품이 아니라, 마치 종교의식 같은 장엄하고 숭고한 극이라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각자 자신들만의 죄의식에 시달리고 있는 <파르지팔>의 주인공들 모두 자신의 죄를 사하여 줄 성배의 기적을 간절히 바란다.

또한 자신들을 구원해줄 순수한 존재를 갈망한다. 2019년 갈라 콘서트에서 연주되는 부분은 성창을 되찾아 온 파르지팔이 암포르타스를 치유하는 성배의식을 거행하고 기사들이 구원의 기적을 찬양하는 마지막 3막이다.

한편 국립오페라단(1962년 창단 / 2000년 재단법인 독립)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명실공히 국내 최고의 오페라단으로서,

국내 오페라 발전을 선도하며 국제적 경쟁력을 갖춘 오페라를 제작, 레퍼토리화하여 관객들에게 오페라 최고의 정수를 맛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뿐만아니라 오페라가 자주 개최되기 힘든 지역을 직접 찾아가는 <지역순회오페라>로 문화확산사업을 펼치고 있으며,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와 함께 중소 시·군의 문화예술회관을 찾아가서 오페라를 선보이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미래 오페라 무대의 주인공을 발굴하는 <성악콩쿠르>, 미래 사회의 주역인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교육프로그램인 <학교오페라>를 통해 국민에게 한걸음 더 가까이 다가가는 국립오페라단이 되기 위해 힘쓰고 있다.

또한 우리의 문화와 정서를 품은 창작오페라 개발의 사명을 갖고 예술성과 대중성을 고루 갖춘 수준 높은 오페라를 제작, 창조적 예술성으로 아시아를 넘어 세계 정상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고현준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