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조안♥김건우, MV 첫 동반 출연…현장 공개
'아내의 맛' 조안♥김건우, MV 첫 동반 출연…현장 공개
  • 정인식
  • 승인 2019.05.20 17:30
  • 조회수 19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 CHOSUN © 뉴스1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조안 김건우 부부가 뮤직비디오 주인공으로 동반 출연한다.

오는 21일 오후 방송될 TV CHOSUN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48회에서는 조안 김건우 부부가 뮤직비디오 주인공으로 전격 발탁된 이야기가 공개된다.

무엇보다 연기 경력 20년 차 아내 조안을 제치고, 주인공을 맡게 된 남편 김건우의 요절복통 '글로 배운 연기'가 반전 하이라이트를 장식할 전망이다.

이와 관련 20일 '아내의 맛' 측에 따르면 조안 김건우 부부는 아내 조안과 친분이 두터운, 각종 드라마 OST를 섭렵한 싱어송라이터 디케이소울의 제안으로 뮤직비디오 촬영에 나섰다.

디케이소울이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인 조안 김건우 부부의 모습을 보고 음악적 영감을 받아 두 사람의 이야기를 작사, 작곡은 물론 타이틀까지 바꿔가며 '러브송'으로 만든 것이다.

특히 연기 경력 20년차 조안이 아닌, 남편 김건우가 뮤직비디오 주인공으로 캐스팅되는 대반전이 펼쳐지면서 주위를 놀라게 했다.

더욱이 생애 첫 번째 연기 도전을 앞둔 김건우는 인터넷으로 연기 잘하는 법을 폭풍 검색하는 등 '알파 건우'의 모습을 보였지만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하자 소름 끼치는 연기부터 능청스러운 생활 연기까지 척척 소화하는 '배우 건우'의 능력을 발휘해 현장을 들썩였다.

조연으로 밀려난 조안은 서운해하기보다 주인공이 된 남편을 위해 특급 내조에 팔을 걷어붙이는 모습으로 애정을 과시했다.

의상, 메이크업, 헤어 등 전체 스타일링 구상은 물론 매니저이자 상대역으로 '1인3역' 역할을 톡톡히 해냈던 것. 하지만 이내 남편 김건우가 알콩달콩 러브신을 찍던 조안을 향한 급 질투심을 폭발시키면서, 조안은 그런 남편을 대처하느라 진땀을 흘렸다.

그런가하면 이번 뮤직비디오는 철저하게 저예산으로 진행된 탓에 흔한 조명기구 하나 없이 오로지 태양에 의존한 채 진행됐다.

또한 작사, 작곡, 노래, 감독, 소품까지 모두 한 사람이 소화하는 최정예 촬영이 진행되면서 조안 김건우 부부는 장장 17시간을 불평할 새도 없이 촬영에만 집중해 아름다운 뮤직비디오를 완성해냈다.

제작진은 "조안 김건우 부부의 새롭고 짜릿한 뮤직비디오 첫 번째 동반 촬영기가 빠짐없이 공개된다"며 "베테랑 배우 조안을 밀어내고 주연에 오른 김건우의 연기를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한편 '아내의 맛'은 오는 21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정인식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