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 메르디앙 서울 셰프 팔레트, 남부 이탈리아 특선 메뉴와 와인 페어링 선봬
르 메르디앙 서울 셰프 팔레트, 남부 이탈리아 특선 메뉴와 와인 페어링 선봬
  • 고현준
  • 승인 2019.05.21 17:00
  • 조회수 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종 파스타, 6종 포카치아 피자, 초대형 프리미엄 토마호크 스테이크까지

유러피안 럭셔리 호텔 르 메르디앙 서울(LE MERIDIEN SEOUL)의 올데이 다이닝 뷔페 레스토랑 ‘셰프 팔레트(Chef’s Palette)’가 남부 이탈리아식 특선 메뉴를 선보인다.
 

사진 : 르 메르디앙 서울 셰프 팔레트_이탈리아 코너_파스타와 포카치아 피자
사진 : 르 메르디앙 서울 셰프 팔레트_이탈리아 코너_파스타와 포카치아 피자
사진 : 르 메르디앙 서울 셰프 팔레트_타파스 신메뉴
사진 : 르 메르디앙 서울 셰프 팔레트_타파스 신메뉴
사진 : 르 메르디앙 서울 셰프 팔레트_그릴 코너_토마호크 스테이크
사진 : 르 메르디앙 서울 셰프 팔레트_그릴 코너_토마호크 스테이크

셰프 팔레트는 매 시즌 일반적인 뷔페에서 보기 힘든 유럽 각지의 음식과 이에 어울리는 다채로운 와인을 무료로 제공하는 페어링 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도입해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이번 시즌은 남부 유럽의 풍미를 입안 가득 느낄 수 있는 남부 이탈리아식 메뉴를 메인으로 준비했다.

셰프 팔레트 이동현 셰프는 “이번 시즌은 마치 남부 이탈리아에 온 듯 특별한 미식 여행을 경험할 수 있도록 이탈리아의 식탁에서 만날 수 있는 치즈, 파스타 등 다양한 식재료를 동원해 진정한 현지의 맛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탈리아 코너는 유럽 정통 메뉴인 파스타와 포카치아 브레드에 지중해의 풍미를 느낄 수 있는 재료를 더해 색다른 이탈리안 다이닝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파스타는 무려 8종의 면과 해산물 토마토소스, 생멸치 감바스, 폭립소스, 베이컨 크림 소스 등 다양한 소스를 준비해 입맛에 따라 즉석에서 면을 선택해 원하는 소스와 함께 먹을 수 있다.

이탈리아 전통 빵이자 피자의 원조인 포카치아는 식감을 자극하는 6가지 소스에 아티쵸크, 모짜렐라, 루콜라, 엔초비, 파마햄, 올리브 등 현지 식재료 토핑을 얹어 다양한 풍미를 즐길 수 있다.

샐러드 & 타파스 코너는 지중해 연안 식재료를 한국인 입맛에 맞게 재해석했다.

대표적으로 이태리식 단짠 조합을 즐길 수 있는 ‘구운 수박과 엔초비 크림 타파스’, 상큼한 레몬과 해산물의 만남으로 지중해 느낌을 한껏 살린 ‘레몬 바질 마요소스 게튀김 타파스’,

그리고 오렌지 크림에 미나리, 오렌지 살사로 색다른 맛을 완성한 ‘주꾸미 타파스’ 등이 있다.

이외에도 그릴 코너는 소갈비, 양갈비, 랍스타에 더해 토마호크와 티본, 이베리코, 립아이 등 스테이크 종류를 강화했다.

유럽 국가별 대표 디저트를 선보이는 디저트 코너는 계절 과일을 활용한 신메뉴를 선보인다.

체리와 초콜릿의 환상적인 밸런스를 자랑하는 ‘베리 블랙포레스트 케이크’, 화이트초콜릿에 천연 장미에센스를 첨가한 ‘장미 에클레어’,

그리고 양배추과의 컬리플라워와 리치를 접목한 잼에 화이트 초콜릿 크림을 더한 ’리치&컬리 플라워 크림’ 등 감각적인 비쥬얼과 새콤달콤한 맛으로 눈과 입을 동시에 만족시킬 메뉴가 준비되어 있다.

이와 함께 리뉴얼된 신규 메뉴에 어울리는 색다른 와인 컬렉션도 선보인다.

더위를 잊게 해줄 청량감 있는 스파클링 와인은 풍부하고 크리스피한 산미와 과실향이 돋보이는 스페인산 ‘알레냐 리제르바 까바 브륏(Alenya Reserva Cava Brut) 1종이 있다.

화이트 와인은 총 3종으로 시트러스, 그린톤의 허브, 백도 등 프레스힌 향과 산미가 인상적인 스페인산 ‘엘 꼬또 블랑코(El Coto Blanco)’ 아카시아, 흰 꽃,  매끄러운 미네랄이 입안을 가득 채우는 산뜻한 맛의 프랑스산 ‘장 마크 브로꺄 마코트(Jean Marc Brocard Margote)’,

그리고 복숭아, 리치, 백장미, 멜론 등의 당미와 아로마틱한 아로마가 매혹적인 스페인산 ‘비냐 에스메랄다(Vina Esmeralda)’가 준비되어 있다.

레드 와인은 총 3종으로 붉은 베리류의 과실 향과 은은한 바닐라향, 부드러운 바디감이 특징인 프랑스산 ‘엘레베(Eleve)’.

자두, 체리 계열의 생기 넘치는 아로마와 기분 좋은 산도, 세련된 구조감이 뛰어난 이태리산 ‘우니코 산지오베제 리제르바(Unino Sangiovese Riserva)’.

버찌, 붉은 체리, 말린 자두, 감초 등의 향과 붉은 과실의 미네랄이 탄닌과 어우러져 우아한 피니쉬를 보여주는 스페인산 ‘바흐, 비냐 익스트리시마 틴토(Bach, Vina, Extrisima Tinto)’가 있다.

고현준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