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요원, 따스한 햇살 닮은 비주얼…내추럴 미소
이요원, 따스한 햇살 닮은 비주얼…내추럴 미소
  • 정인식
  • 승인 2019.05.21 15:30
  • 조회수 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글즈 © 뉴스1

배우 이요원이 자연스러운 매력을 뽐냈다.

21일 패션매거진 싱글즈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MBC 드라마 '이몽'에서 비겁하지만 편하게 살 수 있는 길을 외면하고 고난의 한복판으로 몸을 던진 외과 의사 이영진 역으로 시청자들에게 큰 호평을 받고 있는 이요원의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이요원은 따스한 햇살을 닮은 비주얼을 뽐냈다. 특히 자연스러운 미소와 내추럴한 의상이 이요원의 매력을 한껏 살렸다.

이어 이요원은 눈 뗄 수 없는 전개로 시청자들에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이몽'에 대해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한 독립투사들의 이야기라는 점에서 생각만으로도 가슴 뛰게 한 작품이다."며,

"연기하는 나에게 그랬듯 독립투사들의 이야기가 다시 한 번 사람들에게 회자될 수 있는 기회가 된 것만으로도 어느 정도는 의미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대중들에게 오래 기억에 남는 작품이길 바란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싱글즈 © 뉴스1
싱글즈 © 뉴스1

특히 '이몽'을 통해 섬세한 감정연기 못지 않게 주목 받고 있는 것이 이요원의 개화기 의상이다. 매 신 마다 개화기 의상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데뷔 초와 한결 같은 몸매를 유지하고 있는

그는 "원래 몸무게 변화가 없는 편이지만 촬영을 앞두고는 관리를 하는 편이다. 전국 각지를 돌아 다니며 촬영에 임해야 하기 때문에 촬영 전에는 특히 체력을 키우기 위한 요가, 필라테스를 꾸준히 하고 있다"라며 자기 관리 팁을 밝혔다.

대중에게 '이요원이 나오는 드라마는 재미있다'는 평과 함께 믿고 보는 작품을 만드는 한결 같은 배우로 기억되기 원한다고 전한 이요원은 지금까지 주로 주체적인 여성 캐릭터를 연기해 왔다.

앞으로 해보고 싶은 캐릭터에 대해 "생활 연기를 해보고 싶다. 보통 사람들의 일상적인 이야기를 그린 작품에 출연하고 싶은데 아무래도 굳어진 이미지가 있어서 그런지 아직은 좋은 작품을 만나지 못했다."며,

"대중이 모르는 내 모습이 많으니까 곧 좋은 기회가 올 것이라 생각한다"라며 다음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어떤 작품으로 우리 곁에 찾아올지 기대하게 하는 이요원의 화보와 인터뷰는 싱글즈 6월호와 모바일 홈페이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정인식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