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송가인, '아내의 맛' 확장판 '엄마의 맛' 전격 합류
'미스트롯' 송가인, '아내의 맛' 확장판 '엄마의 맛' 전격 합류
  • 황현선
  • 승인 2019.05.21 20:30
  • 조회수 19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 CHOSUN © 뉴스1

'미스트롯' 우승자 송가인이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 전격 합류한다.

21일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측은 "송가인이 '아내의 맛' 방송 1주년 기념 확장판으로 선보이는 '엄마의 맛'에 어머니 송순단 씨와 함께 출연해 특별한 모녀 라이프를 선보인다"라고 밝혔다.

송가인은 2019년 상반기 최고 예능 프로그램으로 평가받는 TV CHOSUN '미스트롯'의 우승자다. '미스트롯' 방송 내내 실력을 입증하며 시청률은 물론 트로트 장르의 부흥을 견인해왔고, 특히 압도적인 '중년픽'으로 트로트계의 강다니엘'로 불리며 절정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이와 관련 '아내의 맛' 측에 따르면 송가인이 '중년의 아이돌'로 대세에 올라설 수 있던 데는 어머니 송순단 씨의 역할이 8할을 차지할 정도로, 지대한 영향력을 끼쳤던 터다. 이로 인해 '송가인 송순단' 일명 '송송모녀'가 선사할 리얼 일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송가인은 평소 "어머니의 피를 100% 물려받았다"고 말할 정도로 어머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표해왔던 바 있다.

국가 무형문화재 제 72호 진도씻김굿 전수교육조교인 어머니 송순단 씨의 좌중을 휘어잡는 DNA를 딸 송가인이 이어받은 셈이다.

이로 인해 송순단 씨의 피를 이어받은 송가인 역시 판소리를 전공하던 국악인에서 가수가 됐고, 그뿐만 아니라 어머니의 권유로 '미스트롯'에 지원해 결국 우승의 왕관까지 차지했다.

'트로트계 아이돌' 송가인을 키운 어머니 송순단 씨의 노하우는 무엇일지, 우승 당시 부모님의 도움에 대해 각별한 마음을 내비치며 펑펑 눈물까지 흘렸던 송가인과 송순단 모녀의 특별한 케미는 어떻게 펼쳐질지, 눈길이 쏠리고 있다.

제작진은 "다양한 부부의 삶을 보여주는 '아내의 맛'이 방송 1주년을 맞아 시청자들의 사랑에 보답하는 의미로 부부를 넘어 더욱 특별한 맛에 도전한다"며 "송가인 송순단 모녀의 이야기는 오는 6월4일 처음 공개된다.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아내의 맛' 48회는 21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