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아내 위한 선물..윤비부부의 공항 나들이♥
'동상이몽2' 아내 위한 선물..윤비부부의 공항 나들이♥
  • 정인식
  • 승인 2019.05.21 21:30
  • 조회수 36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상이몽2' 캡처 © 뉴스1

'동상이몽2' 윤상현이 아내를 위해 깜짝 선물을 준비했다.

지난 20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윤상현, 메이비 부부는 나겸, 나온, 희성 삼남매와 나들이를 떠났다.

메이비는 최근 단유를 한 뒤 호르몬 변화를 겪고 있었다. 집에서 육아에 매진하던 이들 부부는 신경이 곤두서기도. 윤상현이 "너랑 부부싸움을 많이 한 게 너는 내 생각, 내 얘기는 안 들으려고 하더라"고 말하면서 분위기가 살벌해졌다.

이에 메이비는 "난 얘기할 때 단 한 번도 오빠 말이 틀리다고 한 적이 없다. 내가 고집 부린 적이 어딨냐"면서 한숨을 내쉬었다. 결국 윤상현은 "네가 밖으로 감정을 표출해야 풀리지 않냐. 기분 전환이나 하러 가자"고 제안했다.

의문의 목적지는 메이비가 결혼 후 그리워하던 곳, 바로 인천 공항이었다. 윤상현은 "공항 선택한 이유는 아내 때문이다. 결혼 전 기분 안 좋고 마음이 무거울 때 공항 가서 풀고 왔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했다.

메이비는 "공항은 저한테 있어서 여행이었다. 거기 가서 여행 가는 사람들을 보고 기분을 느꼈다. 그게 저한테는 여행이었다"고 설명했다.

메이비는 공항에 들어서자마자 "아 좋다!"며 활짝 웃었다. 그는 "여행 가는 사람들 표정 보면 기분이 좋아진다"며 "표정이 많은 걸 담고 있다. 다 설렌 모습이다"고 했다. 하지만 윤상현은 "아무 표정도 없는데? 저 아저씨는 힘들어 하는 것 같다"고 대답해 폭소를 유발하기도.

집에서 어두웠던 메이비의 표정이 눈에 띄게 밝아졌다. 윤상현은 "다음에 놀러만 오지 말고 여행 가자"고 말했다.

윤비부부는 아이들이 원하는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또 한번 행복을 만끽했다. 메이비는 나겸이에게 "오니까 좋지? 엄마는 나겸이 태어나기 전에 공항에 자주 왔었다. 그런데 다 같이 오니까 정말 좋다"며 뿌듯해 했다.

메이비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예전에는 공항에 혼자 앉아 있었는데, 이제는 둘러보니 내 가족이 있다. 사람들 표정이 아니라 이제 아이들과 남편을 보게 되더라. 나한테 이렇게 가족이 있지, 그때처럼 난 혼자가 아니지 생각해서 마음이 굉장히 좋아졌다. 남편을 더 믿게 됐다"고 고백했다.

이를 지켜보던 윤상현은 눈시울을 붉혀 감동을 선사했다. '동상이몽2'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정인식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