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사랑' 신혜선 "김명수·이동건, 각각 상반된 케미 있어"
'단사랑' 신혜선 "김명수·이동건, 각각 상반된 케미 있어"
  • 최해영
  • 승인 2019.05.22 01:30
  • 조회수 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2TV © 뉴스1

배우 신혜선이 김명수와 이동건이 상반된 매력의 케미가 있다고 밝혔다.

신혜선과 김명수 이동건은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언주로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셀레나홀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극본 최윤교/연출 이정섭) 제작발표회에서 특별한 케미를 언급했다.

이날 신혜선은 김명수 이동건과 호흡에 대해 "이동건 선배님은 굉장히 젠틀하신 분인데 선배님 마임 때문에 웃었다. 호흡이 너무 좋고 도움도 많이 받고 있다"며

"생각했던 것보다 연서와 단이도 케미가 좋지만 단이와 연서는 티격태격, 초등학생 아기들 같다면 강우와는 어른 멜로 느낌이 난다. 상반된 매력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김명수는 "연서와 처음 촬영 때부터 너무 재밌고 오래 전에 만났던 사람처럼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며,

"사실 구분 짓는 게 아니라 현장에서 분위기도 좋고 형이 재밌게 해주는 게 많다. 남녀 케미도, 남남 케미도 각자 매력이 잘 사는 드라마인 것 같다. 각자의 모습이 딱 구분 짓는 것이 매력있어서 그걸 지켜봐주셨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동건은 "저도 현장에서 설렘과 기대로 만났다. 신혜선씨 연기는 뭔가 다른 게 있구나. 그런 걸 느꼈던 기억이 난다. 그래서 제가 원래 내가 생각했던 것 말고 혜선씨에게 좀 더 맞는 대사와 연기를 스스로 고민도 했다. 제가 오히려 배우면서 촬영하고 있다"며

"명수씨는 늘 내성적인 사람인데 발랄한 단이를 연기하느라 힘들다고 하는데 본인을 모르는 것 같다. 밝고 기분 좋은 순수한 에너지가 너무 좋더라. 가까워지고 친해지는 것에 전혀 어려움을 못 느꼈다."라며,

"너무 잘 알고 지내던 동생처럼 사실 극 중에선 불편한 관계인데 이런 것들을 찾는 게 있다. 서로 너무 즐겁게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단 하나의 사랑'은 사랑을 믿지 않는 발레리나와 큐피트를 자처한 사고뭉치 천사의 판타스틱 천상로맨스로, 천상계에만 살고 있는 줄 알았던 천사가 인간들과 함께 섞여 살고 있는 상상과 감성을 담았다.

신혜선은 극 중 발레리나 이연서를 맡아 갑작스러운 사고로 인해 꿈을 접게 된 비운의 발레리나를 표현한다.

김명수는 김단 역으로 분해 장난기 많은 낙천주의 사고뭉치 천사로 분한다. 이동건은 발레단 예술감독 지강우 역을 맡았다. 오는 22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최해영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