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차례 좌절 후 데뷔"…'끈기돌' 써드아이→'DMT'로 가요계 정조준(종합)
"수차례 좌절 후 데뷔"…'끈기돌' 써드아이→'DMT'로 가요계 정조준(종합)
  • 이정은
  • 승인 2019.05.21 23:15
  • 조회수 8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H엔터테인먼트 © 뉴스1

써드아이가 가요계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음악 방송 1위를 목표로 하는 '패기 넘치는' 그룹이다.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슈피겐홀에서는 신예 걸그룹 3YE(써드아이) 데뷔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써드아이는 데뷔곡 'DMT'의 뮤직비디오와 무대를 최초로 공개했다.

써드아이는 유지, 유림, 하은으로 구성된 3인조 걸그룹으로 소녀의 이미지와 아름다움으로 점철되는 기존 걸그룹들과는 차별화된 콘셉트를 표방한다.

이번 활동을 통해 강렬한 음악과 퍼포먼스 등을 대중에게 선보일 계획이다. 리더 유지는 "우리는 새출발을 한다고 생각한다. 세 명 다 무대를 그리워하고 서고 싶어했다. 긴장도 되지만 설레고 기대된다. 무대를 열심히 준비하고 있으니 응원해달라"라고 소감을 밝혔다.

세 멤버는 오랜 기간 준비한 끝에 가요계에 데뷔하게 됐다. 특히 유지는 수많은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좌절을 맛보았기에 이번 데뷔가 더 뜻깊다.

유지는 "나는 중학교 3학년 때부터 가수를 준비했다. 'K팝스타2', '카라 프로젝트', '더유닛' 등 오디션 프로그램에도 나왔지만 결과가 좋지 않았다. 순위에 연연하게 되면서 좌절하기도 했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경쟁 속에서 살아남기 힘들었는데 주변 분들이 응원해주시고 믿어주신 덕분에 이 길을 계속 걷게 됐다. 앞으로 써드아이로는 쭉 뻗어나가고 싶다. 믿어준 유림이와 하은이에게도 고맙다"라고 덧붙였다.
 

GH엔터테인먼트 © 뉴스1

써드아이는 21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에 첫 번째 디지털 싱글 'DMT'(Do Ma Thang)를 발매한다.

신곡 'DMT'는 'Do Ma Thang 약자로, Hip-Hop, Glitch-Hop, Moombahton 등 트렌디한 장르가 모두 담긴 다이나믹한 곡이다. 중독성 있는 신스 멜로디가 써드아이만의 유니크한 테마를 더욱 돋보이게 한다.

하은은 "우리를 멋있는 그룹으로 봐달라. 멤버 수가 적지만 강렬하게 무대를 채우는 그룹이 되겠다는 각오다. 어느 누구도 시도하지 않은 걸 시도했다. 그걸 강점으로 줬으면 한다"고 했으며, 유지도 "우리의 유니크한 매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해 기대감을 높였다.

마지막으로 유지는 "음악 방송 1위가 목표"라며 "롤모델은 신화다. 그만큼 멋있고 장수하는 그룹이 되고 싶다"는 각오를 알렸다.

또한 "우리가 포기하지 않고 여기까지 와서 '끈기돌'이라는 수식어가 붙었으면 한다"라는 바람 역시 전했다.

한편 21일 데뷔 싱글을 내는 써드아이는 'DMT'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이정은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