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 희로애락 열연에 60분 순삭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 희로애락 열연에 60분 순삭
  • 정인식
  • 승인 2019.05.23 00:05
  • 조회수 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욱이 조진갑의 희로애락을 그리며 시청자를 ‘조장풍’에 흠뻑 빠져들게 했다.
 

사진 : 키이스트, 배우 김동욱_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사진 : 키이스트, 배우 김동욱_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 연출 박원국, 이하 ‘조장풍’)에서 근로감독관 조진갑 역의 김동욱이 매회 섬세한 감정 연기로 몰입도를 고조시켰다.

지난 21일 방송된 ‘조장풍’ 27, 28회에서 조진갑은 선강의 실 소유주가 국회의원 양인태(전국환 분)인 증거와 비리 장부 찾기에 나섰다.

모두가 선강만은 안된다며 만류하는 싸움을 시작한 조진갑은 선강 공장에 안전 관리 팀장으로 근무하던 아버지 조진철(김홍파 분)에게까지 책임을 물어 작업 중지 명령을 하게 되는 안타까운 상황에 놓이게 된다.

진철은 “원칙대로 하세요”, “넌 네 일을 하면 된다. 공무원답게 처신해”라며 진갑에게 맡은 바 임무를 다할 것을 조언했다.

김동욱은 이런 애처로운 상황에서도 직업적 소신을 다하려는 부전자전의 모습을 섬세한 눈빛 연기로 그리며 시청자의 마음을 먹먹하게 했다.

김동욱의 표정과 눈빛이 그간 근로감독관으로 물불 가리지 않고 을을 위해 싸워온 이유가 아버지를 닮은 마음에서 비롯됐던 것을 짐작케 했다.

또한 진갑은 전처 주미란(박세영 분)과 미묘한 기류를 풍기며 설렘을 자극했다.

구대길(오대환 분)을 뒤쫓는 과정에서 생긴 진갑의 상처를 미란이 치료해주고, 미란의 상처에는 진갑이 약을 발라주며 서로에 대한 애정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김동욱은 사랑하는 사람을 진심으로 걱정하는 감정을 말투와 눈빛으로 담아내 진갑의 감정을 오롯이 시청자에게 전달했다.

이러한 달달한 기류와는 대조적으로 극 후반부에서 김동욱은 류덕환과 대립하며 극도의 긴장감을 이끌었다.

김동욱은 극 중 잘못된 방식으로 복수를 하려는 류덕환에 대해 안타까움과 분노를 터트리며 미친 연기력을 선보였다.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김동욱과 류덕환의 대립은 불꽃 튀는 연기 대결로 이어져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특히 모든 것이 수포가 된 것 같은 절망의 상황에서 한 줄기 빛이 내려오는 기쁨에 아이처럼 좋아하는 김동욱의 모습은 시청자도 한마음 한뜻으로 기쁨을 함께 나누게 했다.

이처럼 김동욱은 매회 이어지는 조진갑 캐릭터의 희로애락을 섬세한 연기로 그리며 몰입도를 끌어올리고 있다.

종영을 일주일 앞둔 ‘조장풍’에서 김동욱의 시간 순삭 열연은 마지막까지 계속될 전망.

한편, 김동욱 주연의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매주 월, 화 밤 10시 방송된다.

정인식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