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닛산, 완전변경 6세대 모델 ‘신형 알티마’ 사전 계약 실시
한국닛산, 완전변경 6세대 모델 ‘신형 알티마’ 사전 계약 실시
  • 이정은
  • 승인 2019.06.06 15:00
  • 조회수 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닛산㈜(대표: 허성중)은 ‘신형 알티마(All-New Altima)’의 사전 계약을 6월 3일부터 전국 닛산 공식 전시장을 통해 실시한다.
 

사진 : 한국닛산, 완전변경 6세대 모델 올-뉴 알티마 사전 계약 실시
사진 : 한국닛산, 완전변경 6세대 모델 올-뉴 알티마 사전 계약 실시

1992년 글로벌 시장에 데뷔한 알티마는 현재까지 총 600만 대 이상(2019년 4월 기준) 누적 판매량을 기록한 글로벌 베스트셀링 세단이다.

국내에서도 2009년 4세대 모델로 첫 선을 보인 이후, 세련된 디자인과 뛰어난 주행 성능, ‘기술의 닛산’을 대변하는 첨단 기술들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사랑을 받아 왔다.

2017년과 2018년에는 2년 연속 프리미엄 브랜드를 제외한 수입 가솔린 세단 중 판매량 1위를 차지하며 닛산을 대표하는 모델로서 자리매김했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신형 알티마는 6세대 완전변경 모델로 미국 오토트레이더(Autotrader) <‘2019 베스트 신차>’, 오토모빌 매거진 <자동차 올스타(All-Star)>,

모토위크 <2019 드라이버스 초이스 어워드>등에 선정되며 해외 유수의 다양한 매체 및 평가 기관으로부터 우수한 상품성을 인정 받기도 했다.

신형 알티마는 6년만에 완전히 새로워진 모델답게 외관 디자인에서부터 성능, 주행 안전 장치까지 모든 면에서 완벽하게 진화된 모습을 보여준다.

2017 디트로이트 모터쇼 공식 지정  ‘아이스온(EyesOn) 디자인 시상식에서 베스트 컨셉카(EyesOn Design Award)'로 선정된 V-모션 2.0 컨셉에서 영감을 받아 설계된 외관 디자인은 이전 세대 대비 한층 더 강렬하고 스포티한 외관을 완성했다.

신형 알티마는 2.5리터 4기통 직분사 가솔린 엔진이 탑재된 ▲2.5 스마트, ▲2.5 테크, 2.0리터 VC-터보 엔진이 탑재된 ▲2.0 터보 등 총 3개 라인업으로 구성하여 고객별 선호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다양한 트림을 준비했다.

특히 2.0 터보 모델의 경우, 닛산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가변압축비 엔진 2.0리터 VC-터보 엔진이 장착되어 주행 상황에 따라 압축비를 고성능인 8:1에서 고효율인 14:1까지 조절해 강력한 주행 성능과 연료 효율성을 동시에 확보했다.

뿐만 아니라 기존의 2.5리터 간접분사 엔진 역시 직분사 엔진으로 새롭게 변경하여 엔진 부품 및 디자인 등이 80% 이상 개선됐으며,

이를 통해 더욱 향상된 주행성능을 제공하는 동시에 소음진동(NVH)과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감소시켰다.

서스펜션과 스티어링 기술도 향상되어 보다 정밀한 핸들링과 주행성능을 제공한다.

닛산이 추구하는 기술의 방향성인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 기술도 대거 탑재됐다.

차량 주변 이미지를 360°로 보여주어 사고 위험을 경감시키는 ‘인텔리전트 어라운드 뷰 모니터’, 앞 차와의 거리를 실시간으로 측정하고 교통 흐름에 따라 속도를 조정하는 ‘인텔리전트 차간거리 제어시스템’,

차선 이탈 시 운전자에게 경고를 보내주는 ‘인텔리전트 차선 이탈 방지 시스템’ 등 주행 안전 기술을 적용해 차량의 안전성을 높이고 주행에 자신감을 준다.

오는 7월 공식 출시 예정인 신형 알티마는 고객들에게 합리적인 구매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트림에 따라 2천 만원 대에서 4천 만원 대 초반 수준으로 형성될 예정이다.

한국닛산은 신형 알티마의 국내 사전 계약 실시를 기념해 닛산 파이낸스를 이용한 고객에 한하여 사전 계약 고객 선착순 600명에게 엔진오일 평생쿠폰을 제공한다.

단, 해당 평생쿠폰은 신규 차량 구매 고객에 한하여 제공되며 차량 판매 시 효력이 정지된다.

또한 차량 구매 후, 매 6개월 또는 주행 1만 km(선도래 항목 적용)마다 사용 가능하다.

한국닛산 허성중 대표는 “알티마는 닛산의 국내 시장 정착에 가장 크게 기여한 효자 모델로서, 더욱 강렬한 외관과 강력한 퍼포먼스로 진화한 6세대 알티마를 고객들에게 선보이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가솔린 중형 세단의 새로운 지평을 연 신형 알티마를 통해 국내 중형 세단 시장의 판도를 바꾸는 게임 체인저(Game changer)로서의 면모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닛산 자동차(Nissan Motor Co., Ltd.)는 글로벌 자동차 제조 기업으로 전 세계 60여 종 이상의 차량을 판매하고 있다.

회계연도 2016년에는 전 세계 563만 대 판매를 기록했으며, 11조 7200억 매출을 달성했다.

2017 회계연도부터 6년동안 실행되는 중장기 경영계획인 <M.O.V.E>를 통해 2022년까지 연 매출은 30% 증가한 16조5천억엔, 영업 이익률 8%, 누적 현금 유동성 2조 5천억엔 보유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특히, 역사상 가장 많이 판매된 전기차 리프를 통해 해당 기간 동안 전기차 부문 선두를 지켜나간다는 계획이다.

닛산 자동차는 일본 요코하마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전 세계 6개 지역(아시아&오세아니아, 아프리카, 중동&인디아, 유럽, 라틴 아메리카, 중남미, 북미)에 걸쳐 약 24만 7,500명의 직원과 함께 활발히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1999년부터 프랑스 자동차 제조사인 르노(Renault)와 얼라이언스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2016년에는 미쓰비시 자동차(Mitsubishi) 지분의 34%를 인수했다.

오늘날 르노-닛산-미쓰비시는 연간 판매량이 약 1,000만대에 이르는 세계에서 가장 큰 자동차 합작회사가 되었다.

이정은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