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원 아나 "예비신부→새댁, 결혼하니 더 좋아"
정지원 아나 "예비신부→새댁, 결혼하니 더 좋아"
  • 황현선
  • 승인 2019.06.07 18:30
  • 조회수 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 뉴스1

정지원 KBS 아나운서가 결혼 후 행복한 근황을 공개했다.

5일 정 아나운서는 자신의 SNS에 "어느새 예신에서 새댁이 되어버린 요즘. 벌써 석 달 전 웨딩 촬영. 결혼 하니 더 좋아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정 아나운서는 화이트 웨딩드레스를 입고 청순하면서도 아름다운 자태를 자랑해 눈길을 끈다.

한편 정 아나운서는 지난 4월6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비공개로 결혼식을 올렸다.

정지원 아나운서의 예비신랑은 5세 연상의 독립영화감독으로, 두 사람은 1년 여 동안 교제한 끝에 화촉을 밝히게 됐다.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