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뉴욕의 명소, 자유의 여신상 박물관 개관
새로운 뉴욕의 명소, 자유의 여신상 박물관 개관
  • 고성송
  • 승인 2019.06.10 20:00
  • 조회수 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의 새로운 관광명소, 자유의 여신상 박물관(The Statue of Liberty Museum)이 지난 16일 첫 문을 열었다.
 

사진 : 자유의 여신상 박물관_내부
사진 : 자유의 여신상 박물관_내부
사진 : 자유의 여신상 박물관_외관
사진 : 자유의 여신상 박물관_외관

자유의 여신상 박물관은 리버티 아일랜드 내 위치한 뉴욕의 랜드마크인 ‘자유의 여신상’의 우편에 자리해있다.

박물관은 약 2천 400 제곱 미터 규모로 설계되었으며, 멀티미디어 상영관, 참여 갤러리, 영감 갤러리 등 총 3개의 관으로 구성된다.

박물관 관람 포인트는 다음과 같다.

▷ 멀티미디어 상영관 Immersive Theaters

박물관의 첫 번째 코스인 멀티미디어 상영관에서는 본격적인 박물관 관람을 시작하기에 앞서 박물관에 대한 전반적인 소개 영상을 상영한다.

관람객들은 약 10분 분량의 영상을 시청하게 되는데 특히, 자유의 여신상이 세워지게 된 역사적인 배경을 비롯해 제작 과정, 드론으로 촬영한 여신상 내부 영상 등 다양한 소재로 관람객들의 흥미를 유발한다.

▷ 참여 갤러리 Engagement Gallery

참여 갤러리에서는 여신상 제작을 총괄했던 프랑스 조각가 프레데리크 오귀스트 바르톨디 (Frédéric Auguste Bartholdi)의 생생한 제작 과정을 살펴 볼 수 있다.

갤러리 내부는 다양한 디스플레이 연출을 통해 관람객이 마치 바르톨디의 작업 스튜디오에 온 듯한 착각을 불러 일으킨다.

조각가가 실제 제작에 사용했던 소형 석고 모델부터 거대한 구리 판자 틀 등 여신상 초기 기획 단계의 과정은 물론 작가가 작품을 통해 전달하고자 했던 메시지에 대해 보여준다. 

▷ 영감 갤러리 Inspiration Gallery

박물관의 마지막 순서인 영감 갤러리에서는 관람의 하이라이트인 여신상 횃불 원본을 직접 볼 수 있다.

여신상이 세워진 1886년부터 약 100년간 여신상 오른 손에 실제로 들려있던 횃불은1986년 진행 된 보수 후 모조품으로 대체되었으며 현재는 영감 갤러리 내부에서 그 원본을 감상 할 수 있다.

끝으로 갤러리를 둘러 싼 통 유리를 통해 펼쳐지는 뉴욕의 스카이라인과 자유의 여신상의 모습은 관람객들에게 압도적인 경험을 제공한다. 

박물관 운영시간은 매일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6시30분까지이며, 12개 언어로 오디오 투어를 제공한다.

한편 뉴욕관광청 (NYC & Company)은 뉴욕시의 공식 관광 마케팅 전담 기구로서 다섯 개 행정구 전역의 여행 및 관광 기회를 극대화하고, 경제적 번영을 도모하는 한편, 전세계에 뉴욕 시의 긍정적인 이미지를 전파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

고성송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