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해요"…'비스' 서유리♥최병길, 꿀 떨어지는 예비부부
"결혼해요"…'비스' 서유리♥최병길, 꿀 떨어지는 예비부부
  • 이정은
  • 승인 2019.06.12 14:30
  • 조회수 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예비부부 서유리, 최병길PD가 '비디오스타'에 동반 출연했다.

성우 겸 방송인 서유리는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연인 최병길PD는 스튜디오에 등장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날 서유리는 "저 결혼해요"라고 깜짝 발표했다. 오는 8월 14일로 날짜를 잡았다는 그는 스몰 웨딩도 아닌 '노 웨딩'을 선언했다. 결혼식 없이 혼인신고만 하겠다는 것. 예비신랑의 생일도 그 날이라며 "퉁 치려는 그림"이라고 해 웃음을 주기도 했다.

특히 서유리는 베일에 가려진 연인의 정체를 공개했다. "어차피 공개 안하고 끝내면 온갖 추측성 기사들이 나올 거다. 오늘 화끈하게 다 털겠다"던 그는 "40대 초반의 드라마 PD다. 원래는 MBC였는데 퇴사했다. 올해 2월이었다. 다른 특징은 앨범을 냈었다. 가수 활동명이 애쉬번이다. 이름은 최병길이다"고 털어놨다. 결혼을 앞둔 예비신랑이 최병길PD였던 것.

서유리는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남자친구는 내가 힘든 과거 이겨낸 모습이 정말 좋다고 하더라"며 "내가 '감독님 솔직히 매력있다'고 했었다. 하지만 '난 쉽게 누군가를 만나서 헤어지고 그럴 상황 아니다, 결혼할 사람 만날 거다'고 말했다. 만난지 한 달 정도 됐을 때였는데, '그럼 결혼해요' 하더라"고 러브스토리를 밝혔다. 이어 "정신 차려보니 백화점 가서 반지 맞추고 있더라"고 덧붙여 웃음을 줬다.

서유리는 영상 편지를 남기기도. "오빠 지금 되게 뿌듯해 하고 있을 거 안다. 나 행복하게 해준다고 한만큼 나도 최선을 다해 사랑하겠다"고 고백했다.

이에 최병길 PD는 전화 통화로 응답했다. 그는 "여자친구가 겉으로 강하고 세 보이고 활달해 보이지만, 진짜 속으로는 상처도 많고 스트레스 많고 여린 사람이다. 저도 사실은 그렇다. 같이 보듬으면서 살면 좋을 것 같았다"고 했다.

"얼굴 보기 2주 전에 결혼을 결심했었다"고 덧붙인 그는 스튜디오에 깜짝 등장해 놀라움을 선사했다. 서유리는 당황해 어쩔 줄 몰라했다.

최병길 PD는 "얘기를 전혀 안 했다. 혼날까 봐 두근두근하다. 여자친구의 이 열정이 항상 영감을 준다. 내가 8살이나 많지만 배울 게 많다"며 "난 부모님 사랑을 많이 받고 컸다. 그동안 부모님을 여자친구보다 먼저 생각했었는데, 이 친구를 만나니까 이제 생각이 바뀌더라"고 털어놨다.

이후 최병길 PD는 예비신부 서유리를 위한 노래를 열창했다. 서유리는 크게 감동받았고 그를 끌어안았다. 꿀 떨어지는 '달달'한 모습이 보는 이들까지 흐뭇하게 만들었다.

이정은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