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청순 박하선·관능 예지원, 극과 극 매력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청순 박하선·관능 예지원, 극과 극 매력
  • 정인식
  • 승인 2019.06.12 17:30
  • 조회수 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널A, 팬엔터테인먼트 © 뉴스1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 예지원, 극과 극 두 여자가 만났다.

오는 7월5일 오후 처음 방송될 채널A 새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극본 유소정/연출 김정민)는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혹독한 홍역을 겪는 어른들의 성장드라마다.

2014년 일본 후지TV 인기 드라마 '메꽃, 평일 오후 3시의 연인들'을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원작은 방영 당시 두 여자를 중심으로 한 도발적 스토리, 섬세한 심리묘사, 감각적 영상미로 호평 받았다.

이에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리메이크 소식이 전해진 순간부터 극을 이끌 두 여자 주인공 캐스팅에 많은 관심이 쏠렸다.

두 여자 주인공의 극과 극 매력, 워맨스와 신경전을 넘나드는 두 여자 사이의 텐션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 박하선(손지은 역), 예지원(최수아 역)은 각각 캐릭터와 눈부신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본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 가운데 12일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측이 박하선, 예지원의 투샷을 공개했다.

지금껏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측은 박하선, 이상엽(윤정우 역), 예지원, 조동혁(도하윤 역) 네 남녀의 개인컷 및 커플컷만을 공개했다. 처음으로 공개된 두 여자의 매력적인 투샷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리허설 사진 속 박하선, 예지원은 스타일부터 표정까지 완벽하게 다르다.

박하선은 평범한 듯 무난한 스타일 속에 청순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깊은 눈빛, 가녀린 이미지가 절묘하게 어우러져 순수한 느낌을 유발하는 것. 반면 예지원은 과감하고 성숙한 어른 여자의 섹시미가 느껴진다.

큰 노출을 하지 않았지만 시스루 의상, 당당한 눈빛과 태도가 아슬아슬 도발적이다.

이와 관련 제작진은 "극 중 박하선과 예지원은 사랑에 대한 생각이 전혀 다른 인물이다. 그런 두 사람이 비슷한 시기 각각 치명적인 사랑에 빠진다.

이 과정에서 두 사람은 여러가지 의미로 서로에게 특별한 존재가 된다. 이 깊고도 미묘한 두 여자의 관계야말로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 뻔한 멜로드라마들과 다른 점이라고 할 수 있다.

박하선, 예지원 두 배우는 섬세한 연기력과 호흡으로 이를 완벽히 그려내고 있다"고 극찬했다.

한편 2019년 여름 안방극장의 멜로 갈증을 풀어줄 단 하나의 격정 로맨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7월5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정인식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