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JK에 좋은 영향" 비비, 셀프 프로듀싱→원석의 등장(종합)
"타이거JK에 좋은 영향" 비비, 셀프 프로듀싱→원석의 등장(종합)
  • 이정은
  • 승인 2019.06.12 21:30
  • 조회수 26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이거 JK(왼쪽), 비지(오른쪽)가 12일 오후 서울 홍대무브홀에서 열린 비비 데뷔 EP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미디어 쇼케이스에 참석해 그를 응원하고 있다. 2019.6.12/뉴스1
비비가 12일 오후 서울 홍대무브홀에서 열린 데뷔 EP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미디어 쇼케이스에 참석해 신곡을 선보이고 있다. 2019.6.12/뉴스1

더 찬란하게 빛날 원석이 데뷔했다. 타이거JK가 수장으로 있는 필굿뮤직의 신예 비비다.

비비는 12일 오후 4시 서울 홍대에 위치한 무브홀에서 데뷔 EP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비비는 "언제 나오나 하던 앨범인데, 막상 데뷔날이 오니까 실감도 안나고 소름이 돋는다"며 "타이거JK 대표님이 우셨다고 하는데 그것은 좀 거짓말 같다"며 웃었다.

이날 현장에는 필굿뮤직의 대표인 타이거JK가 문 앞에서 기자들에게 일일이 보도자료를 나누어주며 인사했고, 비지가 쇼케이스 MC를 맡으며 패밀리십을 선보였다.

타이거JK는 "전문 경영자도 아니고 음악이 좋아서 뭉친 사람들이다. 음악을 하는 와중에 윤미래와 인터넷을 뒤지다가 비비를 발견했다"며 "응원해주고 도와달라"며 웃었다.
 

비비가 12일 오후 서울 홍대무브홀에서 열린 데뷔 EP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미디어 쇼케이스에 참석해 신곡을 선보이고 있다. 2019.6.12/뉴스1

그는 "책임감이 크다. 우리들이 비비를 처음 발견했을 떄 어떻게 대중에게 그대로 보여줄 수 있을까가 큰 고민거리다"라며

"요즘에는 연습생 시간이 길고, 트레이닝을 많이 받는데 그런 것 없이 완벽하지 않은 아티스트들이 존재하고 완벽하지 않음에서 빛나는 보석들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비비는 드렁큰타이거 앨범에 참여한 것에 대해 "처음에는 작업을 해보라고 해서 열심히 하기만 했는데, 나중에 앨범을 받고 이런 기회를 주신 것에 대해 정말 영광스러웠다"고 말했다.

이어 "타이거JK는 정말 놀라운 분이다. 매일 나를 놀라게 해주신다. 정말 존경하고 사랑한다"고 덧붙였다.
 

비비가 12일 오후 서울 홍대무브홀에서 열린 데뷔 EP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미디어 쇼케이스에 참석해 신곡을 선보이고 있다. 2019.6.12/뉴스1

‘더팬’에 출연해 매력있는 무대매너와 개성있는 음악성으로 인정받은 비비는 이번 앨범을 통해 가요계에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내겠다는 각오다.

알앤비 힙합 장르씬에서 랩과 노래를 모두 소화 가능한 싱어송라이터인 만큼, 셀프 프로듀싱한 데뷔 앨범 또한 큰 관심을 받을 전망이다. 비비는 작사, 작곡 외에도 스토리텔링과 기획을 맡아 프로듀서로의 능력도 드러냈다.

비비는 "앨범을 내가 많이 참여하긴 했지만 필굿뮤직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며 "타이거JK의 가사를 보면, 피부에 박히고 살에 스치는 가사들이 있더라. 이렇게 가사를 써야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비비는 윤미래의 조언에 대해서도 "나에 대해 팔불출 면모를 보여주신다. 항상 최고라고 말해주신다"고 덧붙였다.
 

비비가 12일 오후 서울 홍대무브홀에서 열린 데뷔 EP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미디어 쇼케이스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6.12/뉴스1

그중 타이틀곡 ‘나비’는 고양이와 고양이를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곡이다.

고양이를 바라보며 사랑의 감정을 포착한 상상력이 인상적이며, 비비가 관찰자적 시점에서 이야기꾼 역할을 충실하게 해낸 음악이다.

‘조금 더 받고 조금 덜 주고 싶다’는 반복적인 노랫말은 듣는 재미를 더하고, 상상을 더하는 판타지가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비비는 이번 앨범 활동도 활발히 펼친다.

오는 13일 엠넷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KBS2 ‘뮤직뱅크’, MBC ‘쇼!음악중심’ , SBS ‘인기가요’ 무대에 선다.

비비의 퍼포먼스가 돋보이는 데뷔EP 타이틀곡인 ‘나비’ 무대가 연달아 공개될 계획이다.

이정은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