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정해인♥한지민, 결혼 결심했다..첫키스로 '사랑 확인'(종합)
'봄밤' 정해인♥한지민, 결혼 결심했다..첫키스로 '사랑 확인'(종합)
  • 이정은
  • 승인 2019.06.20 21:30
  • 조회수 27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봄밤' 캡처 © 뉴스1

'봄밤' 정해인, 한지민이 결혼을 결심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봄밤'에서 유지호(정해인 분)와 이정인(한지민 분)은 각자 부모님에게 "만나는 사람과 결혼하고 싶다"는 말을 꺼냈다.

이날 권기석(김준한 분)은 유지호를 만났고, 그로부터 자신의 오랜 연인 이정인이 유지호에게 마음을 뺏겼다는 사실을 듣게 됐다. 하지만 권기석은 절대 헤어질 수 없다며 이정인에게 "실수할 수도 있다. 다 잊자"고 강요했다.

권기석은 아버지 권영국(김창완 분)에게 결혼을 언급했다. 앞서 이정인은 권용국을 만나 "결혼 생각이 없다"고 선언했던 상황. 이에 대해 권기석은 "금방 받아들일 거다. 정인이하고 무슨 말씀 하셨는지 모르겠는데 정인이는 제가 제일 잘 안다. 자기 주장이 강한 애라서 이해하는데 시간이 좀 걸리는 거다. 그 다음부터는 문제 없다"고 설명했다.

권영국은 "문제 없다? 전혀 소리 날 게 없다 이거지?"라고 물었다. 권기석은 "둘이 좋아하는데 뭐가 문제겠냐. 제가 알아서 할 거니까 아버지는 허락만 해 달라. 제가 제대로 마음 먹었으니까 믿고 지켜봐 달라. 실망시키지 않겠다"고 대답했다.

권영국은 며느리로서 이정인에게 합격점을 줬다. 이정인 아버지 이태학(송승환 분)을 찾아가 "정인이는 기석이한테 차고 넘치는 애다. 괜찮은 젊은이다. 두고 보자. 둘이 알아서 잘할 것 같더라고. 시기가 뭐가 중요하냐. 원하는 결과 쥐냐 못 쥐냐지"라는 말을 건넸다.

하지만 이정인은 엄마 신형선(길해연 분)에게 "기석 오빠랑 헤어졌다"고 알렸다. 이유를 묻자 이정인은 "좋아하는 사람이 있어. 지금은 이거 말고는 더 얘기 못한다. 원래 정리 중이었는데 그 사이 그 사람이 나타난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인은 이태학에게도 사실대로 털어놨다. "기석 오빠한테 헤어지자고 했다. 많이 고민하고 힘들게 결정했다. 아무리 생각해도 미래가 안 보여. 내가 만족하지 못하겠다"고 한 것.

이태학은 분노했다. 이에 이정인은 "기석 오빠 나쁘지 않다. 조건으로는 과분하기도 하다. 그런데 지금까지 와 보니까 내가 진정으로 원한 사람이 아니었다"고 했다. 아버지가 "네가 원한 사람이 대체 어떤 사람이냐"고 윽박지르자, 이정인은 망설임 없이 "따뜻한 사람"이라고 답했다.

이태학은 "기가 찬다. 인생을 헛살았다. 그따위 정신으로 무슨 결혼이냐. 나가서 물어봐라. 네 말 이해하는 사람 있는지"라고 어이없어 했다. 그러자 이정인은 "있으면? 내 말 이해해 주는 사람 있으면 허락해 주시겠냐. 좋아하는 사람 있다"고 고백해 버렸다.

유지호도 집에 알렸다. 그는 부모님께 "저 결혼할 거다. 전에 말씀 드렸던 사람이다. 당장은 아니지만 생각이 달라질 일은 절대 없다"고 털어놨다. 상대가 미혼이라 안 된다고 말리는 어머니에게는 "죄송하다"며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유지호, 이정인은 이후 만났다. 따뜻한 포옹을 한 두 사람은 이내 첫키스로 깊어진 사랑을 확인했다. 방송 말미에는 데이트를 즐기고 나온 이들을 권기석이 목격했다. 앞으로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봄밤'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이정은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