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리자전거, 출력과 성능 강화한 전동킥보드 ‘데프트’ 2종 출시
삼천리자전거, 출력과 성능 강화한 전동킥보드 ‘데프트’ 2종 출시
  • 고현준
  • 승인 2019.06.21 20:00
  • 조회수 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전거 전문 기업 삼천리자전거(대표이사 신동호)가 합리적인 가격에 출력과 성능이 업그레이드 된 전동킥보드 신제품 ‘데프트’ 2종을 출시한다.
 

사진 : 삼천리자전거 전동킥보드 신제품 2종_데프트30(좌), 데프트10(우)
사진 : 삼천리자전거 전동킥보드 신제품 2종_데프트30(좌), 데프트10(우)

삼천리자전거는 이용이 급증하고 있는 킥보드 수요에 맞춰 가격은 낮추고 기능은 업그레이드된 신제품을 출시한다.

삼천리자전거는 성장하는 퍼스널 모빌리티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전기자전거뿐만 아니라 가성비 높은 주요 제품들을 필두로 전동킥보드 시장 대중화에도 앞장 선다는 전략이다.

삼천리자전거의 공식 온라인몰에서는 데프트 출시를 기념해 ‘데프트30’ 10인치를 20% 할인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삼천리자전거의 전동킥보드 신제품 ‘데프트’ 2종은 전작인 ‘브리츠’에 비해 모터출력이 250W에서 350W로 증가되어 가속이 빨라지고 구동력이 향상됐다.

이에 따라 힘있고 빠르게 작동하는 강한 모터 출력으로 경사진 구간도 수월하게 올라갈 수 있다.

신제품 ‘데프트30’은 업그레이드 된 다양한 기능으로 안정된 주행감을 제공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앞뒤 바퀴에 장착된 서스펜션으로 지면의 충격을 바로 흡수해 라이더에게 편안한 주행감을 제공한다.

탑승자가 좌우로 흔들리거나 미끄러지는 것을 방지하는 논슬립패드가 발판에 넓게 부착되어 있어 뛰어난 승차감을 자랑한다.

또한 ‘데프트30’은 휴대성과 편의성도 강화됐다. 양쪽 핸들을 접어 크기를 최소화 할 수 있으며, 이동용 보조바퀴가 달려있어 휴대시 보다 손쉽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여기에 전조등과 후미등 외에 사이드 LED가 발판에 장착되어 외관 디자인이 업그레이드 되었으며 안전한 라이딩까지 동시에 가능하다. 권장소비자가격은 75만원.

‘데프트10’은 심플한 디자인이 강점이다. 다양한 기능을 모두 제품 내장형으로 디자인해 슬림한 외관으로 세련된 느낌을 강조했다.

LCD디스플레이를 비롯해 풋 브레이크와 핸들바를 연결하는 케이블을 모두 본체 프레임에 내장했으며, 충격 흡수용 서스펜션을 앞뒤 내부에 장착했다.

여기에 간단한 레버 조작만으로 제품을 손쉽게 접을 수 있도록 제작해 조작 편의성도 더했다. 권장소비자가는 49만원.

삼천리자전거 관계자는 “퍼스널 모빌리티 시장의 성장과 함께 전동킥보드의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합리적인 가격에 성능을 강화한 전동킥보드 신제품을 출시하게 됐다”며

“신제품 ‘데프트’는 주행감과 승차감, 디자인까지 모두 업그레이드 해 퍼스널 모빌리티 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국내 자전거 1위 기업인 삼천리자전거는 전동킥보드를 비롯해 생활형 전기자전거뿐만 아니라 접이식, MTB 스타일의 전기자전거 등 다양한 퍼스널 모빌리티 라인업을 구축하고 있다.

또한 삼천리자전거는 전국에 729개의 전기자전거 지정 대리점을 운영하고 있어 전국 어디서든 편리하고 쉽게 서비스를 받을 수 있으며,

전문 교육을 이수한 전문가가 전기자전거를 취급해 이용자가 전문적이고 안전한 서비스를 편리하게 받을 수 있다.

고현준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