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청, 흉물스럽게 방치된 행랑채 철거
순창군청, 흉물스럽게 방치된 행랑채 철거
  • 웨딩21뉴스 기자
  • 승인 2019.07.10 19:05
  • 조회수 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창군청에 따르면 순창군이 민선7기 공약사업으로 추진중인 `행랑채 철거 지원사업`이 활기를 띠고 있다. 군은 올 초, 2022년까지 4개년 계획으로 총 4억 8천만원을 투입, 행랑채 300동 철거 계획을 수립했다.

황 군수가 행랑채 철거를 공약사업으로 내건데에는 행랑채 지붕 대부분이 슬레이트로 되어 있어, 마을 경관을 해치는 것은 물론 군민들의 건강까지 위협하고 있기 때문이다.

슬레이트가 암을 유발하는 1급 발암물질로 밝혀졌음에도 불구하고 처리비용문제로 농가들이 처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이번에 황 군수가 공약사업으로 내걸고 본격적인 철거에 들어간 것이다.

군은 올해 첫 사업으로 계획물량 75동 중 38동이 철거됐으며 오는 11월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원기준은 일반지붕 행랑채 80만원, 슬레이트지붕 행랑채 180만원을 순수 군비로 보조해 준다. 단, 창고나 축사는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행랑채 철거 신청 대상은 33㎡이상이며, 본채 없이 흉물스럽게 방치되어 철거가 시급한 행랑채가 우선 철거 대상이다. 그 다음으로 사람이 살고 있는 본채 옆 방치된 행랑채가 차순위가 된다.

단, 면적이 33㎡미만이더라도 건축물 소유자들끼리 보조사업 대표자를 선임해 여러 농가의 행랑채를 합산한 면적이 33㎡이상이고 자부담이 가능한 경우에는 신청이 가능하다.

황숙주 순창군수는 “행랑채 철거 사업은 농촌의 효율적 주거공간 조성뿐만 아니라 농가의 경제적 부담해소 및 쾌적한 농촌주거환경개선, 클린순창 실현, 주거복지 삶의 질 향상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군은 타 지자체에서도 벤치마킹 할 정도로 군민들로부터 행랑채 철거 지원사업이 호응도가 높은 만큼 2020년도에 추진할 수요량을 10월중에 읍면 조사를 통해 파악해 관련 소요예산을 확보하는등 계획대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웨딩21뉴스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