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 받은 피부 민감도는 DOWN! 스트레스는 OUT! 진정 케어법
열 받은 피부 민감도는 DOWN! 스트레스는 OUT! 진정 케어법
  • 유수아
  • 승인 2019.08.09 23:00
  • 조회수 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한 자외선 때문에 피부는 괴로워!

본격적인 폭염이 시작되며 강렬한 자외선으로 인해 잠깐의 야외 활동에도 피부가 쉽게 달아오르고 화끈거린다.

열 받은 피부는 홍조와 모세혈관, 모공 확장 등 다양한 피부 고민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빠르고 꼼꼼하게 대처하는 것이 필수다.

먼저 자외선으로 붉게 달아오른 피부는 열감을 빼주는 것이 중요하다. 토너나 화장수를 화장솜에 적셔 스킨팩으로 사용하면 즉각적으로 피부 온도를 낮추고,

피부를 진정시키는 효과가 있다. 이때, 방부제나 알코올이 들어있지 않은 제품을 사용해 피부에 가해지는 자극을 최소화한다.
 

사진 : (좌)셀베리어, 릴리프 토너 (우)셀큐어, 아라760 스템셀 에센스 연꽃 에디션
사진 : (좌)셀베리어, 릴리프 토너 (우)셀큐어, 아라760 스템셀 에센스 연꽃 에디션

▷ 스킨팩 추천 토너: 셀베리어 시카엔 릴리프 토너

셀베리어의 ‘시카엔(CICA-N) 릴리프 토너’(200ml / 18,000원)는 자연 유래의 ‘귤껍질추출물’, ‘편백잎추출물’로 이루어진 셀베리어만의 특허 성분 ‘레드 센시힐 콤플렉스(Red Sensiheal Complex)™’를 함유해 피부의 민감 지수를 낮춰준다.

끈적임 없이 가벼운 워터 타입의 제형이 산뜻하게 피부결을 정돈시켜주며, 에코서트 인증을 완료한 유기농 글리세린 성분이 함유되어 오래 지속되는 수분감으로 스킨팩에 활용하기 적합한 토너이다.

피부 저자극 테스트와 전성분 자체 원료 테스트를 마친 제품으로, 민감성 피부도 안심하고 사용 가능하다.

▷ 스킨팩 추천 화장수: 셀큐어 아라760 스템셀 에센스 연꽃 에디션

셀큐어의 ‘아라760 스템셀 에센스 연꽃 에디션’(300ml / 120,000원)은 경남 함안에서 발견된 약 700년된 씨앗에서 피어난 ‘아라홍련’의 생명력을 패키지부터 성분까지 특별하게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아라홍련에서 추출한 ‘함안 연꽃캘러스 추출수’를 90.3% 함유해 피부 진정과 수분 공급, 맑기 개선에 탁월한 효과를 준다.

또한 퍼스트 에센스로써 각질을 제거하며 피부에 보습막을 만들어줘 스킨케어 다음 단계의 효과를 극대화시킨다.
 

사진 : (좌)한스킨 세라마이드 크리미 에센스 (우)셀베리어 시카엔 리듀싱 크림
사진 : (좌)한스킨 세라마이드 크리미 에센스 (우)셀베리어 시카엔 리듀싱 크림

▷ 스킨팩 추천 화장수: 한스킨 세라마이드 크리미 에센스

한스킨의 ‘세라마이드 크리미 에센스’(300ml+300ml / 39,900원)는 ‘리포솜’ 기술이 적용된 세라마이드를 가득 머금고 있는 벨벳 텍스처로,

여러 번 덧바르지 않아도 한 겹으로 피부 수분 장벽 강화를 도와 오랜 시간 촉촉하고 매끈한 피부결로 유지시켜준다.

또한, 파라벤, 실리콘, 무색소, 무향 등 유해성분을 배제한 제품이다.

스킨 팩으로 피부를 진정시켰다면 피부의 스트레스를 풀어줘야 한다. 피부 민감도를 낮춰주거나 보습 기능이 있는 크림을 문지르지 말고 톡톡 두드리듯 흡수시켜 주는 것이 포인트다.

또, 손 끝으로 관자놀이부터 눈 주변, 턱 끝까지 마사지하면 혈액순환도 좋아져 피부 기초 체력도 높아진다.

▷ 피부 스트레스와 민감도를 낮춰주는 진정 크림: 셀베리어 시카엔 리듀싱 크림

셀베리어의 ‘시카엔(CICA-N) 리듀싱 크림’(50ml / 28,000원)은 특허성분 ‘레드 센시힐 콤플렉스(Red Sensiheal Complex)™’를 함유해 피부 민감도를 낮춰주는 제품이다.

인체적용시험을 통해 피부 자극 진정 효과를 확인하였으며, 농축감이 느껴지는 쫀쫀한 제형의 크림이 피부를 편안히 감싸주는 피부 보호막을 형성해 외부 유해 환경으로부터 피부를 건강하게 유지시킨다.

또한, 실리콘 오일 성분을 배제하고 피부 저자극 테스트와 전성분 원료 테스트를 마쳐, 민감한 피부도 안심 사용할 수 있는 순한 진정 크림이다.

유수아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