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컨티넨탈, 호텔최초 특허출원한 ‘황제치킨’ 선보여
인터컨티넨탈, 호텔최초 특허출원한 ‘황제치킨’ 선보여
  • 고현준
  • 승인 2019.08.10 18:00
  • 조회수 19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제 치킨도 프리미엄으로 즐기세요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는 친환경 무항생제 닭을 사용해 초정리 천연 탄산수 염지 기법으로 특허 출원한 로스트 치킨(Roast chicken)인 <황제치킨>을 호텔 최초로 선보인다고 밝혔다.
 

사진 : 그랜드인터컨티넨탈_황제치킨
사진 : 그랜드인터컨티넨탈_황제치킨

이번에 개발한 황제치킨은 친환경농축산물에 대한 고객 수요 확대와 저칼로리를 선호하는 고객 트렌드를 반영한 제품으로, 패키지에 포함된 수제 소시지와 피클, 소스 하나까지 셰프가 직접 심혈을 기울여 개발 및 구성했다. 

특히 이번에 황제치킨 조리를 위해 사용하는 특허 출원받은 염지 기법은 염기성인 소금에 산성인 초정리 천연 탄산수를 배합해 짠 맛을 중화시키고, 탄산 내 기포가 삼투압 작용을 촉진시켜 고기의 육질이 쫄깃하고 쫙 달라붙는 식감으로 만들어 주는 것이 특징이다.

황제치킨과 함께 구성되는 소시지 2종 역시 호텔셰프가 특허 받은 소시지로, 일반 소시지보다 염도를 1/30 수준으로 낮춘 ‘간장 저염 소시지’와 돼지비계 대신 고품질 올리브유를 대체 첨가해 칼로리를 낮춘 ‘올리브유 저칼로리 소시지’이다.

두 소시지 모두 로컬푸드 프로젝트를 통해 공급되는 전남 해남에서 키운 듀록 돼지를 100% 사용하고, 너도밤나무 훈연칩을 통해 소시지 고유의 풍미를 잘 살려낸 것이 특징이다.

또한 수제 피클은 발사식 식초를 사용해 황제치킨만을 위해 개발한 일명 블랙 피클로, 기존 피클보다 시큼한 맛의 강도는 줄이고 발사믹이 가진 깊고 은은한 맛을 추가했다.

셰프가 만든 지 3일 된 신선한 피클로 제공되며, 오븐에서 기름이 쭉 빠진 황제 치킨의 담백하고 고소한 풍미를 제대로 즐길 수 있도록 입안을 깔끔하게 정리해준다. 

마지막으로 황제키친 패키지에는 쫀득한 닭고기와 어울리는 오렌지 씨겨자소스와 부드러운 맛을 끌어올려줄 아보카도소스까지, 2가지 수제 소스도 함께 제공되어 더 풍부한 맛을 즐길 수 있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오흥민 총주방장은 “최근 연말에 판매되던 칠면조 세트의 판매가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점에 포착, 국내 고객들에게 좀 더 친숙한 닭을 사용해 홈파티용 로스트 치킨의 개발을 시작했다”며

“최근 주목받는 홈파티를 위한 상품 또는 세련된 이색 보양 메뉴으로도 손색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황제치킨 세트는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1층 그랜드 델리에서 8월 말까지 구매할 수 있으며, 가격은 패키지당 5만 9천원이다.

고현준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