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부터 가을까지 … 간절기 슈즈 스타일링 비법
여름부터 가을까지 … 간절기 슈즈 스타일링 비법
  • 남수민
  • 승인 2019.08.17 15:00
  • 조회수 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입추가 지났지만 무더운 날씨는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새로운 계절을 맞이해 패션 아이템을 구매하고 싶지만 아직 기승을 부리는 더위가 걱정이라면, 계절에 상관없이 코디 할 수 있는 슈즈 아이템으로 스타일링을 완성해보자.

얼마 남지 않은 여름부터 곧 다가올 가을까지 폭넓은 활용이 가능한 슈즈 연출법을 소개한다.


▷ 편안함과 패션 센스를 동시에! 블로퍼&뮬
 

사진 : 신발 무크, 엠무크 / 화보 조르쥬레쉬 / 시계 아이그너
사진 : 신발 무크, 엠무크 / 화보 조르쥬레쉬 / 시계 아이그너

작년부터 트렌드를 이어오고 있는 블로퍼와 뮬은 신발의 뒷부분이 슬리퍼처럼 고정되어 있지 않아 간편하게 착용할 수 있다는 큰 장점을 가지고 있다.

무크와 엠무크에서는 다양한 디자인과 컬러의 블로퍼, 뮬 제품을 선보였다.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디자인의 블로퍼에 와이드 팬츠와 셔츠를 매치하면 세련되면서도 시크한 룩을 연출할 수 있다.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내고 싶을 땐 원피스와 뮬을 코디해보자.

특히 굽이 있는 뮬 제품은 페미닌한 매력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뮬 스니커즈는 어떤 스타일과도 잘 어울리지만, 데님이나 후드 등의 캐주얼한 아이템과 찰떡 궁합을 자랑한다.

▷ 누구보다 빛나는 오피스룩을 위한 슬링백 샌들
 

사진 : 신발 무크, 엠무크 / 화보 조르쥬레쉬 / 시계 아이그너
사진 : 신발 무크, 엠무크 / 화보 조르쥬레쉬 / 시계 아이그너

좀 더 안정적인 착화감을 원한다면 슬링백 샌들을 추천한다. 발 뒤꿈치 부분이 벨트로 된 여성화를 뜻하는 슬링백은 신발 뒷축에 스트랩이 있어 발이 벗겨지지 않게 잡아준다.

또한 뒷부분이 오픈되어 있기 때문에 앞 뒤가 막힌 펌프스 보다 산뜻하게 착용이 가능하다. 슬링백 샌들은 데일리 오피스룩에 활용하기 좋다.

팬츠 수트와 함께 매치하면 세련된 무드를 연출할 수 있으며, 무릎 아래로 내려오는 스커트에 스틸레토 슬링백을 코디하면 여성스러움과 함께 당당한 커리어우먼 느낌을 줄 수 있다.

남수민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