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 대표 음악 축제 ‘범버슈트’ 개막
시애틀 대표 음악 축제 ‘범버슈트’ 개막
  • 고현준
  • 승인 2019.08.19 08:00
  • 조회수 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애틀 대표 음악 축제인 ‘범버슈트 (Bumbershoot)’가 올해 49회째를 맞아 8월 30일부터 9월 1일까지 시애틀 센터에서 개막된다.
 

사진 : 시애틀 관광청, 시애틀 대표 음악 축제 범버슈트
사진 : 시애틀 관광청, 시애틀 대표 음악 축제 범버슈트
사진 : 시애틀 관광청, 시애틀 대표 음악 축제 범버슈트
사진 : 시애틀 관광청, 시애틀 대표 음악 축제 범버슈트
사진 : 시애틀 관광청, 시애틀 대표 음악 축제 범버슈트
사진 : 시애틀 관광청, 시애틀 대표 음악 축제 범버슈트

지난 1971년 시작된 시애틀 최장수 예술 축제인 범버슈트는, 우산을 뜻하는 말로 비가 잘 내리는 시애틀 날씨의 특징을 나타냄과 동시에 모든 장르의 음악과 예술을 어우르자는 통합의 의미를 담고 있다.

올해는 록, 발라드, 힙합 등 다채로운 음악을 연주할 대표 뮤지션 100여 팀이 참가해 각자의 개성을 한껏 살린 공연을 펼친다.

주요 라인업으로는 국내에서도 잘 알려진 H.E.R., 타일러 더 크리에이터(Tyler The Creator), 리조(Lizzo) 등의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이 참여한다. 메인 스테이지는 시애틀 센터 옆 메모리얼 스타디움에 꾸려지며, 이외에도 4개 무대에서 시간대별로 다양한 공연이 진행된다.

축제 기간 동안에는 음악 공연 이외에도 여러 가지 부대 행사가 진행된다. 축제의 대표 프로그램 중 하나인 ‘요가슈트(Yogashoot)’는 시애틀 센터 광장에서 요가를 즐기는 이색 체험을 제공하며, 푸드트럭 ‘비-잇츠(B-EATS)’ 에서는 시애틀 인기 레스토랑 13곳의 대표 메뉴를 맛볼 수 있다.

시애틀 주요 관광지와의 협업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태평양 과학센터에서는 바닥에 누워서 감상하는 레이저 쇼가, 치훌리 가든 & 글래스에서는 블루투스 헤드셋을 착용하고 즐기는 사일런트 디스코(Silent Disco)가 열린다.

입장권 종류는 1일권부터 3일권까지 선택 가능하며 1일권은 요금은 $109부터 시작한다. 또한, 범버슈트의 공식 숙박 예약 플랫폼인 ‘쿠라도라'를 통해 공연장 근처 숙소를 예약할 경우에는 축제 특가가 제공된다.

범버슈트에 관한 더 자세한 내용 확인 및 입장권 예매는 공식 웹사이트에서 가능하다.

고현준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