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아스파 반포점 김민지 원장이 설명하는 '기미나 잡티가 올라오는 이유'
달리아스파 반포점 김민지 원장이 설명하는 '기미나 잡티가 올라오는 이유'
  • 고성송
  • 승인 2019.08.21 16:30
  • 조회수 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미는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피부질환임에도 정확한 원인은 현재 밝혀지지 않았으며, 대표적으로 밝은 갈색과 짙은 갈색을 띄고 일상생활에는 큰 불편함이 없으나, 주로 자외선 노출이 많이 되는 얼굴의 뺨, 코 부위 눈 밑에 많이 발생한다.

주로 남성보다는 여성에게 더 많이 나타나며 흰 피부보다 검은 피부에 가까울수록 진하게 나타나는 현상이 있다.

기미가 생기거나 올라오는 원인으로는 자외선으로 인해 자극을 받게 되면 피부보호 기능이 작용하면서 피부색을 결정짓는 멜라닌 색소가 올라오게 되는 경우,

임신 기간 중의 호르몬 변화, 경구피임약을 장기복용 시 정서불안 및 내분비계통의 문제가 생겨도 나타날 수 있다고 알려졌다. 또한 유전, 누적된 과로나 수면 부족, 스트레스, 장기질환 등도 이유가 된다.
 

사진 : 달리아스파 반포점
사진 : 달리아스파 반포점
사진 : 달리아스파 반포점
사진 : 달리아스파 반포점
사진 : 달리아스파 반포점
사진 : 달리아스파 반포점
사진 : 달리아스파 반포점
사진 : 달리아스파 반포점
사진 : 달리아스파 반포점
사진 : 달리아스파 반포점
사진 : 달리아스파 반포점
사진 : 달리아스파 반포점

달리아스파 반포점 김민지 원장은 “일상에서 기미를 관리하는 방법으로 기미를 생기게 하는 주범인 멜라닌색소를 억제하기 위해 레몬 50개가 넘는 양에 해당하는 1,000mg 비타민C 3개월 이상 복용, 모자나 양산을 이용 그리고 자외선 차단제를 꾸준히 발라 주어야 하며 특히 자외선 차단제는 UVA & UVB 모두 차단해야 기미발생 예방에 더 효과적이다."고 밝혔다.

이러한 기미로 인해 고민이 있는 많은 고객들이 달리아스파의 관리로 도움을 받고 있다.

“달리아스파의 수기관리는 규칙적인 필링관리와 저절로 각질이 탈락될 수 있게 하여, 피부 깊은 층에서부터 새로운 세포가 활성화되어 스스로 재생될 수 있도록 도와주기 때문에 관리를 통하여 충분히 기미를 줄일 수 있다.” 고 설명했다.

달리아스파는 약손명가의 기본 테크닉에 13가지 수기관리법을 기반으로 한 프리미엄 피부관리 웨딩케어 브랜드다.

모든 관리를 약손명가의 기본 테크닉과 자체 개발한 13가지 수기관리 테크닉을 기반으로 전문 교육을 수료한 관리사가 진행한다.

고객과의 일대일 컨설팅을 통해 개개인의 피부 및 체형, 신체 컨디션 등을 고려한 맞춤형 관리를 받아볼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연예인이나 미스코리아의 피부 관리로도 유명하다. ‘썸바디’에 출연했던 미스코리아 진 서재원 씨가 현재 모델 겸 피부관리를 받고 있다.

‘연애의 맛’을 통해 결혼한 서수연‧이필모 부부는 결혼 전에는 웨딩케어를 받았으며, 최근 득남을 한 서수연씨는 최근까지 산모케어로 꾸준히 달리아스파를 방문하여 입 소문을 타고 있다.

프리미엄 피부관리, 웨딩케어 브랜드 달리아스파는 반포점을 비롯해 압구정점, 목동점, 잠실역점, 건대점, 창원프레스티지점, 일산탄현점, 상암점, 이대점, 전주점 전국 10개 지점을 운영 중이다.

고성송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