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광역시청, 울산 최초‘브레인 세이버Brain Saver’ 탄생
울산광역시청, 울산 최초‘브레인 세이버Brain Saver’ 탄생
  • 웨딩21뉴스 인터넷뉴스팀 기자
  • 승인 2019.08.22 17:05
  • 조회수 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광역시청에 따르면 남부소방서는 삼산119안전센터 소속 안신욱, 김상윤, 김소희, 우승범 구급대원이 울산에서 첫 브레인 세이버의 영예를 안았다고 밝혔다.

브레인세이버는 급성 뇌졸중 환자를 신속·정확하게 평가·이송해 후유증 최소화에 기여한 구급대원에게 인증서를 수여하는 제도다.

퇴원 시 또는 증상 발생 3개월 후 독립적인 생활 가능 확인과 심의 위원회 의결로 세이버 대상 적격 여부를 선정해 인증서를 수여한다.

이들은 지난 3월 12일 오후 6시 40분경, 남구 삼산동 일원에서 뇌졸중 증상을 보이던 환자(여, 66세)를 현장에서 119구급대원의 신속한 응급처치와 전문적인 치료가 가능한 적정 병원으로 이송해 현재 후유증 없이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하도록 했다.

정진석 남부소방서장은 “앞으로도 구급 서비스의 신뢰도와 친절도를 높이고, 신속·정확한 119 응급의료서비스를 통해 시민의 생명보호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웨딩21뉴스 인터넷뉴스팀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