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칙칙한 피부, 메이크업으로 ‘생기’ 더하기
환절기 칙칙한 피부, 메이크업으로 ‘생기’ 더하기
  • 유수아
  • 승인 2019.09.04 21:00
  • 조회수 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더위가 수그러들며 가을이 부쩍 가까워진 요즘. 한낮의 온도는 여전히 뜨거워 실내 냉방이 지속되고, 아침저녁의 기온차가 커지는 등 변화된 환절기 환경으로 인해 피부는 고생을 면치 못하고 있다.

평소처럼 공들여 메이크업을 했더라도 쉽게 무너지고 다크닝이 생겨 칙칙해지는 등 환절기 특유의 피부 고민이 시작된 것. 이럴 땐 포인트 메이크업 제품을 적극, 그리고 꼼꼼히 활용하자.

맑고 환하게 가을의 ‘생기’를 더해 줄 비장의 메이크업 제품들.
 

사진 : (왼쪽부터) 16브랜드_16_후르츄 틴트, 메이블린 뉴욕_하이퍼컬 파워픽스 마스카라, 헉슬리_릴렉싱 컨실러 스테이 선 세이프
사진 : (왼쪽부터) 16브랜드_16_후르츄 틴트, 메이블린 뉴욕_하이퍼컬 파워픽스 마스카라, 헉슬리_릴렉싱 컨실러 스테이 선 세이프

▷ 선명한 립 컬러로 포인트 살리기

점차 부각되는 각질과 푸석해진 피부로 하루종일 거울만 들여다보게 된다면, 답은 ‘립’ 메이크업의 변화다.

립 컬러 한 가지만 변화를 줘도 얼굴에 생기는 물론 분위기도 확 바꿀 수 있다는 사실.

16브랜드의 ’16 후르츄 틴트’는 쥬시한 첫 발림과 쫀쫀한 마무리감의 벨벳 제형 틴트로 건조해진 입술에 수분 보호막을 형성해 각질 부각 없이 속 촉촉, 겉 보송한 립을 연출할 수 있다.

갓 짜낸 과즙 컬러의 선명한 발색력과 지속력까지 갖춰 오랜 시간 생기 있는 립을 유지시켜준다.

채도 높은 생과일 컬러 4종과 말린 과일 무드의 MLBB 컬러 4종까지 총 8종의 컬러로 출시돼 분위기와 기분에 따라 골라 바를 수 있다.

납작한 사선형으로 커팅된 ‘커터 팁’ 어플리케이터로 더욱 섬세하고 정교한 립 메이크업을 완성할 수 있는 것도 큰 장점.

▷ 어두운 눈 밑 밝혀 화사함 올리기

잡티나 다크서클 등 결점이 드러나 베이스 메이크업이 얼룩덜룩해 보인다면 컨실러를 활용해 내추럴한 피부 바탕을 연출해보자.

컨실러를 소량 사용해 눈 밑을 밝혀주고 잡티 커버를 해주면 얼굴 전체가 깨끗해지면서 한껏 화사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헉슬리의 ‘릴렉싱 컨실러 스테이 선 세이프’는 얇고 자연스럽게 발리는 반면 커버력이 뛰어나 잡티나 다크서클 등 스팟 커버에 효과적인 제품. 펜 타입의 컨실러라 위생적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눈 밑뿐만 아니라 국소 부위까지 커버하는데 용이하다.

SPF30, PA++의 높은 자외선 차단력과 피부 진정 효과까지 갖춰 붉게 달아오른 스팟을 케어하기에도 좋다.

또한, 보습력이 뛰어난 선인장 시드 오일을 메인 성분으로 담아 촉촉하게 발려 뭉침 없이 자연스럽고 가벼운 피부 화장이 가능하다.

▷ 피곤해 보이는 눈매를 드라마틱하게

축 처진 눈매는 피곤해 보인다는 오해를 받기 쉽다. 이 때 속눈썹만 자연스럽게 컬링해줘도 눈매가 올라가 보이고 또렷해지는 효과가 있다.

컬링도 물론 중요하지만 컬링이 처지지 않고 오래도록 고정되어야 하는 것이 관건.

메이블린 뉴욕의 ‘하이퍼컬 파워픽스 마스카라’는 컬 스타일링 성분을 함유한 가벼운 제형으로 속눈썹을 촘촘히 끌어올려주고 번짐없이 강력한 고정력을 연출해주는 제품.

눈 모양에 맞춰 설계된 C컬 곡선 브러쉬는 여러 번 덧발라도 뭉치지 않고 한 올 한 올 섬세하게 끌어올려준다.

또한, 내장된 컬 픽서로 속눈썹 뿌리를 고정해주면 하루 종일 또렷하고 선명한 눈매를 유지할 수 있다.

번짐이나 지워짐 걱정이 없는 반면, 지울 때는 일반세정제로도 가볍게 지워져 피부에 자극없이 간편한 클렌징이 가능하다.

유수아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