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강하늘 '동백꽃 필 무렵', '심쿵' 설렘 부르는 눈맞춤
공효진♡강하늘 '동백꽃 필 무렵', '심쿵' 설렘 부르는 눈맞춤
  • 황현선
  • 승인 2019.09.03 22:30
  • 조회수 7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동백꽃 필 무렵' 포스터 © 뉴스1

'동백꽃 필 무렵'이 공효진과 강하늘의 '눈맞춤 로맨스' 포스터를 전격 공개했다.

오는 18일 처음 방송될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연출 차영훈/제작 팬엔터테인먼트)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사랑하면 다 돼!"라는 무조건적인 응원과 지지로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의 로맨스에 동백과 용식을 둘러싼 이들이 “사랑 같은 소리하네”를 외치는 생활 밀착형 로맨스를 더했다.

그간 공개된 티저영상에서 로코퀸 공효진과 여심스틸러 강하늘의 환상적인 로맨스 콜라보를 기대케 했던 두 배우가 이번에는 풋풋하면서도 싱그러운 커플케미를 선보였다.

3일 공개된 포스터에서 옹산의 아름다운 경치가 펼쳐진 계단을 바라보며 나란히 앉은 동백(공효진 분)과 용식(강하늘 분). 따사로운 햇살과 살랑대는 바람이 그들을 포근하게 감싼다.

하지만 그 무엇보다 따뜻하고 포근한 건 서로를 바라보는 동백과 용식의 눈빛이다.

꿀이 뚝뚝 떨어지는 눈으로 동백을 바라보고 있는 용식은 마치 동백에게 "당신 잘났다, 멋지다, 최고다"라고 얘기해주는 듯하다. 동백은 용식의 우레와 같은 응원에 화답하듯 어여쁜 미소를 지어 보이고 있다. 사람이 사람에게 만드는 기적이 시작되는 순간이다.

'동백꽃 필 무렵'은 '쌈, 마이웨이'의 임상춘 작가와 '함부로 애틋하게' '너도 인간이니'의 차영훈 감독이 '백희가 돌아왔다' 이후 3년여 만에 다시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겨울연가' '해를 품은 달' '닥터스' '쌈, 마이웨이' '사랑의 온도' 등 수많은 히트작을 선보인 ‘드라마 명가’ 팬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았다. '저스티스' 후속으로, 오는 18일 처음 방송된다.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