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 따러 가세' 송가인, 바다 한가운데서 레전드 낭만송 열창
'뽕 따러 가세' 송가인, 바다 한가운데서 레전드 낭만송 열창
  • 황현선
  • 승인 2019.09.04 22:30
  • 조회수 7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 CHOSUN © 뉴스1

'뽕 따러 가세' 송가인과 붐이 진도 앞바다에서 서프라이즈한 사연 대작전을 펼친다.

오는 5일 오후 방송될 TV CHOSUN '송가인이 간다-뽕 따러 가세'(이하 '뽕 따러 가세') 8회에서는 송가인과 붐이 또다시 뽕남매를 찾는 사연자를 찾아 나선다. 앞서 지난 7회에서는 두 사람이 4번째 뽕밭 진도에서 송가인 아버지를 위한 한정판 공연을 펼친 바 있다.

이와 관련 '뽕 따러 가세' 측에 따르면 뽕남매는 진도 앞바다에서 30여 년간 어업에 몸담은 진도 토박이이자 전복 양식장을 운영하는 아버지와 대를 잇고 있는 아들을 찾아 나섰다.

이어 진도 앞바다에서 먼저 아들과 조우한 뽕남매는 배에 몸을 싣고 바다 한가운데에 있는 사연자의 아버지를 급습했고, 조업에 몰두 중이었던 아버지는 망망대해 바다 위로 찾아온 스페셜한 손님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서로 무뚝뚝한 성격 탓에 아버지와 사이가 데면데면하다는 아들의 사연을 들은 뽕남매는 '큐피드'를 자처하고 나섰다.

'아빠의 청춘'을 흥 넘치게 불러 외치며 부자 사이에 보이지 않는 간극을 줄여나갔고, 자연스럽게 지금까지 서로 표현 못 했던 속마음을 털어놓는 시간을 가지며 두 사람 사이에 존재했던 어색함을 바다에 훌훌 흘려보냈다.

이후 사연자 아버지는 뽕남매를 향한 감사한 마음에 갓 잡은 싱싱한 전복을 땄고, 어디서도 만나볼 수 없는 배 갑판 위에서의 선상 전복 파티를 선보였다.

입속에서 살살 녹는 전복 회에 눈을 번쩍 뜬 송가인은 전복 라면에 파김치까지 야무지게 전복 풀코스를 즐기는 모습으로, 요리해준 아버지마저 미소 짓게 만드는 '명실상부 신흥 먹방 요정'임을 인증했다.

이뿐만 아니라 전복으로 원기 충전을 제대로 한 송가인은 사연자 아버지의 신청곡 '정말 좋았네'를 열창하며 잊지 못할 시간을 선사해준 선상 파티에 보답했다. 또한 진도 앞바다에 은은하게 내리깔린 석양 아래서 '낭만에 대하여'를 부르며 근래 보기 드문 '레전드 낭만송'을 선보였다.

제작진은 "사연자를 만나기 위해 대한민국 방방곡곡을 찾아 헤매고 있는 뽕남매가 드디어 진도 바다 한가운데까지 진출, 깜짝 선물을 전하는 모습이 남다른 감동을 안길 것"이라며 "바다 한가운데서 '사연 보내신 분!'을 외친 뽕남매가 드넓은 바다의 희로애락을 꾹꾹 눌러 담아 선보이는 '흥 선상 파티'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송가인과 특급 도우미 붐이 전국 방방곡곡 대한민국은 물론 해외 오지까지 찾아가 자신의 노래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선사하는 글로벌 힐링 로드 리얼리티 '뽕 따러 가세'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