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배수지, 모로코 빛낸 비주얼…화보 같은 출근길
'배가본드' 배수지, 모로코 빛낸 비주얼…화보 같은 출근길
  • 황현선
  • 승인 2019.09.05 00:30
  • 조회수 6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 뉴스1

'배가본드' 배수지의 비주얼이 폭발하는 '출근길 현장'이 포착됐다.

오는 20일 처음 방송될 SBS 새 금토드라마 '배가본드'(VAGABOND)(극본 장영철, 정경순/연출 유인식)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드라마. 가족도, 소속도, 심지어 이름도 잃은 '방랑자'(Vagabond)들의 위험천만하고 적나라한 모험이 펼쳐지는 첩보액션멜로다.

배수지는 '양심'에 따라 진실 찾기에 나서는 국정원 블랙요원 고해리 역으로 나선다.

화염 속 부하들을 구하고 전사한 해병대의 전설 아버지로 인해 졸지에 소녀가장이 돼버린, 사랑스럽고도 강인한 양면의 매력을 가진 인물. 국정원 직원 신분을 숨기고 주 모로코 한국대사관 계약직 직원으로 근무하던 중 비행기 추락사고가 터지고, 졸지에 성난 유가족을 상대하면서 생각지 못했던 거대한 사건의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된다.

이와 관련 4일 배수지가 모로코에서 완성시킨 한 편의 가을 화보와 같은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극 중 고해리가 붉은색 오픈탑 지프차를 타고 모로코 한국 대사관에 출근하는 장면. 배수지는 베이지색 재킷을 걸치고 오렌지 빛 선글라스를 쓴 채 어딘지 모르게 처연한 표정과 눈빛으로 창밖을 내다보며 골똘히 생각에 잠기는가 하면, 셔츠에 니트를 매치한 가을 분위기 물씬한 패션으로 캐리어를 끌고 어디론가 향하는 모습 등으로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배수지의 출근길 현장은 앞서 모로코 탕헤르 해안도로 및 그 일각에서 촬영됐다.

태양빛을 머금고 반짝이는 탕헤르 바다의 그림 같은 풍광에 배수지의 독보적인 미모, 강인함과 고혹미를 동시에 내뿜는 분위기가 결합돼 한편의 눈부신 가을 화보와 같은 장면이 완성됐다.

무엇보다 배수지는 모로코 전역을 누비며 진행된 바쁜 스케줄 속에서, 개인 시간도 반납한 채 대본 연습과 촬영 리허설에 매진했다.

유인식 감독과 끊임없는 대화를 통해 신중하고 섬세한 연기를 펼치며, 대사 없이도 표정과 눈빛만으로 스토리텔링 하는 믿음직한 모습으로 현장의 감탄을 이끌었던 것.

배수지가 온갖 고초를 겪으며 성장해가는 능동적 인물인 고해리의 세밀하고 복잡한 감정선을 어떻게 매력적으로 해석하고 표현해 낼지, 기대가 쏟아지고 있다.

제작사 측은 "배수지가 기존의 청순하고 발랄했던 이미지를 잠시 벗고, 기존에 없던 캐릭터를 입은 확실한 변신으로 모두를 놀라게 할 예정이다. 미모 뿐만 아니라 열정과 실력을 모두 겸비한 배우 배수지의 활약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배가본드'는 유인식 감독과 장영철·정경순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이승기, 배수지, 신성록, 문정희, 백윤식, 문성근, 이경영, 이기영, 김민종, 정만식, 황보라, 장혁진 등 캐스팅돼 하반기 최대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넷플릭스 해외배급,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제작의 '배가본드'는 오는 20일 처음 방송된다.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