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맛2' 오창석♥이채은, 제2의 필연부부 탄생? 전통혼례 포착
'연애의맛2' 오창석♥이채은, 제2의 필연부부 탄생? 전통혼례 포착
  • 황현선
  • 승인 2019.09.05 21:30
  • 조회수 7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조선 © 뉴스1

"제2의 필연 커플, '연애의 맛' 시즌 1호 부부 탄생?"

TV조선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2' 오창석, 이채은이 깜짝 프러포즈 후 '초고속 결혼 데이트'를 감행하는 현장이 공개된다.

지난달 29일 방송된 ‘연애의 맛’ 시즌2 14회분에서 오창석과 이채은은 50일 기념 여행 중 이채은의 커플링 분실 사고로 좀처럼 기분이 풀리지 않는 분위기를 이어갔다.

그러나 오창석이 미리 준비했던 저녁 식사 서프라이즈에 두 사람은 다시 달콤 지수를 드높였고, 방으로 돌아가는 엘리베이터 안에서 진한 포옹을 나누며 한층 더 가까워진 모습으로 설렘을 증폭시켰다.

이와 관련 5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연애의 맛2' 15회에서는 오창석이 이채은에게 깜짝 프러포즈 후 결혼식장까지 직진하는, 속전속결 데이트를 선보인다.

한 식당에서 홀로 앉아 청첩장을 작성하고 있던 오창석은 뒤늦게 도착한 이채은의 인기척에 급하게 청첩장을 숨겼던 상황.

이후 두 사람이 함께 밥을 먹으며 꿈꾸는 결혼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던 와중에, 무언가 좌불안석인 듯하던 오창석이 숨겨뒀던 청첩장을 꺼냈고, 이어 이채은을 향해 "채은씨 결혼해줄래?"라는 깜짝 프러포즈를 건네 이채은은 물론 제작진까지 놀라게 했다.

당황스러운 듯 얼굴이 빨개진 이채은은 손에 든 청첩장을 몇 번이고 읽어 내려가다가 한 번 더 당혹함에 빠졌다. 청첩장에 적힌 결혼식 날짜가 바로 당일이었던 것. 하지만 드릴 눈빛을 주고받던 두 사람은 초고속 커플답게 망설임 없이 바로 결혼식장으로 향했다.

그러나 이후 두 사람이 결혼식 장소로 한국 민속촌에 도착하면서, 현장을 의아하게 했다. 알고 보니 한국민속촌 전통혼례 체험에 초대됐던 것.

전통 혼례복으로 갈아입고 등장한 두 사람은 한국민속촌을 찾은 시민들의 환호 속에 설레는 마음을 내비치며 맞절로 혼례를 시작했고, '연애의 맛' 최초로 서로에게 "사랑해"라며 마음을 고백, 주위를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무엇보다 VCR을 통해 두 사람의 전통 혼례식 장면을 지켜보던 '연애의 맛' 공식 도사 최화정은 "예언하나 한다, 올 늦가을 또는 겨울 즈음 결혼 소식이 있을 것 같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순간 술렁이게 했다.

'제2의 필연 커플 탄생'에 대한 기대감을 짙게 드리운 아아 커플의 결혼식 현장부터 달달한 신혼여행까지, 초고속 커플다운 속전속결 데이트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제작진은 "날로 애정도를 높여가는 이들의 모습에 MC 최화정의 예언처럼 제작진도 좋은 소식이 들려오지 않을까라는 기대감을 갖고 있다"며 "이들 커플의 미래를 옮겨놓은 듯한 아름다운 전통 결혼식 현장에 많은 관심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연애의 맛' 시즌2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