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 ‘그라넘 웨딩 디너’ 선보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 ‘그라넘 웨딩 디너’ 선보여
  • 고현준
  • 승인 2019.09.07 17:00
  • 조회수 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일 저녁 펼쳐지는 프라이빗 웨딩 디너파티

서울 남산에 위치한 도심 속 리조트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Banyan Tree Club & Spa Seoul)은 스몰 웨딩 트렌드에 맞춰 ‘그라넘 웨딩 디너(Granum Wedding Dinner)’를 선보인다.
 

사진 : 반얀트리 서울_그라넘 웨딩 디너
사진 : 반얀트리 서울_그라넘 웨딩 디너
사진 : 반얀트리 서울_그라넘 웨딩 디너
사진 : 반얀트리 서울_그라넘 웨딩 디너

그라넘 웨딩 디너는 소규모 예식을 준비하는 예비부부를 대상으로 기획됐다.

프라이빗하고 오붓한 웨딩을 콘셉트로 한 그라넘 웨딩 디너는 가까운 지인만 초대하여 결혼식의 의미와 개성을 살리고자 하거나 해외에 거주하고 있어 한국에서 따로 소규모 예식을 준비하는 신랑 신부에게 제격이다.

예식은 20명에서 최대 40명 규모로 진행되며, 주례 대신 결혼 서약, 반지 교환, 양가 아버지의 편지 낭독 등으로 진행된다.

이와 더불어 재즈 듀오의 라이브 공연이 함께 펼쳐져 감미로운 선율로 감동적인 순간을 선사한다.

또한, 신랑 신부는 호텔 내 웨딩팀과 상담을 거쳐 꽃 장식과 식사 메뉴, 하객의 동선까지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식사는 호텔 셰프가 엄선한 양식 코스로 준비된다.

예식 장소는 반얀트리 서울의 호텔동 1층에 위치한 다이닝 공간 ‘그라넘 다이닝 라운지’이다.

그라넘 다이닝 라운지는 벽면이 화강암으로 조성되어 중후하면서도 고풍스러운 분위기가 돋보이며, 플라워 장식과 은은한 캔들 라이트로 아늑한 공간이 연출된다.

특히, 그라넘 웨딩 디너는 하객들이 마주 보고 앉아 신랑 신부의 버진 로드를 완성할 수 있도록 바 테이블 형태의 좌석이 배치된다.

그라넘 웨딩 디너는 7월 24일부터 상시 운영되며, 일요일 저녁에 한정하여 이용할 수 있다. 가격은 8백 80만원부터다(부가세 포함).

고현준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