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조사관' 이요원 "김용수 감독 전작 감명 깊어…기대 중"
'달리는조사관' 이요원 "김용수 감독 전작 감명 깊어…기대 중"
  • 황현선
  • 승인 2019.09.09 22:20
  • 조회수 7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이요원이 9일 서울시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열린 OCN 새 수목 오리지널 ‘달리는 조사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달리는 조사관’은 평범한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관들이 그 누구도 도와주지 못했던 억울한 사연을 가진 사람들을 위해 싸워나가는, 사람 공감 통쾌극이다. 2019.9.9./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이요원이 김용수 감독의 전작을 보고 기대했다고 밝혔다.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서울에서 OCN 수목드라마 '달리는조사관'(극본 백정철/연출 김용수) 제작발표회가 열려 이요원, 최귀화, 장현성, 오미희, 김주영, 이주우 참석했다.

이날 이요원은 "김용수 감독님 전작을 되게 감명깊에 봤다. '베이비시터'라는 작품을 되게 감명깊게 봤는데, 그 작품을 보고 꼭 한번 같이 작품을 해보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이런 장르물에서 만나서 내심 기대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요원은 극 중 한윤서를 맡아 철저하게 드러난 사실만을 가지고 조사하는 원칙주의 조사관으로 분한다. 냉철하게 중립을 지키는 조사 방식으로 사회적 약자에 대한 공감 능력이 부족하다는 오해도 받지만, 누구보다 진정성 깊은 조사관이다.

한편 '달리는조사관'은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로, 평범한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관들이 그 누구도 도와주지 못했던 억울한 사연을 가진 사람들을 위해 싸워나가는 사람 공감 통쾌극이다. 오는 18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