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요와 수향의 향기로운 만남, ‘단지 향(香)시리즈’ 출시
광주요와 수향의 향기로운 만남, ‘단지 향(香)시리즈’ 출시
  • 고현준
  • 승인 2019.09.12 09:00
  • 조회수 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대표 명품 도자 브랜드 광주요가 향기 브랜드 수향과 함께 ‘단지 향(香)시리즈’를 선보인다.
 

사진 : 광주요X수향 ‘단지 향(香)시리즈’ – 청아
사진 : 광주요X수향 ‘단지 향(香)시리즈’ – 청아
사진 : 광주요X수향 ‘단지 향(香)시리즈’ – 우아
사진 : 광주요X수향 ‘단지 향(香)시리즈’ – 우아
사진 : 광주요X수향 ‘단지 향(香)시리즈’ – 단아
사진 : 광주요X수향 ‘단지 향(香)시리즈’ – 단아

자연에서의 휴식과 같은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흙의 자연스러움을 살려 만든 광주요 단지시리즈에 어울리도록 수향이 특별 조향한 세 가지 향기를 초와 디퓨저로 만들어 담았다. 은은하고 깊은 향이 공간에 온기를 더하고 지친 몸과 마음에 휴식을 전한다.

단지시리즈 먹색에는 이국적인 향 ‘청아’, 적색에는 로맨틱한 향 ‘우아’, 회색에는 따스한 향 ‘단아’가 담겼다.

‘청아’는 보석처럼 빛나는 바다 곁에 피어난 열정적인 꽃의 향연을 표현했다. 지상의 파라다이스에서 보내는 이국적이고도 달콤한 휴식이 떠오르는 향이다. ‘우아’는 장미 본연의 플로럴 향에 레몬과 오렌지의 상큼한 향취를 더했다.

부드럽고도 로맨틱한 무드에 잘 어울린다. ‘단아’는 섬세하게 작은 꽃송이들이 활짝 피어난 첫날의 따스하고 희망찬 기운을 담았다. 등꽃나무 향의 부드러움 안에 붉은 작약 향기가 어우러진다.

숨 쉬는 그릇, 옹기의 형태에 영감을 받아 제작된 단지시리즈는 제품의 일부를 무유(유약을 바르지 않음) 처리해 흙의 자연스러운 느낌을 살렸다. 노출된 소지 부분을 손으로 감쌌을 때 흙의 따스한 질감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수향 김수향 대표는 “광주요 단지시리즈의 자연스러운 형태와 질감에 영감을 받아 그에 어울리는 부드럽고 온화한 향을 제작했다”며 “광주요의 우아함과 꼭 맞는 아름다운 향이 탄생해 몹시 기쁘다”고 전했다.

광주요 한수민 팀장은 “단지 향(香)시리즈는 그 자체만으로도 근사한 인테리어 소품이 되어 시각과 후각을 동시에 만족시킨다”며 “사용한 디퓨저는 화병으로, 향초는 다용도 꽂이로 활용해도 좋다”고 리사이클링 팁을 전했다.

광주요X수향 ‘단지 향(香)시리즈’는 지난 9월 2일부터 광주요 직영점과 백화점 매장, 온라인몰, 카카오톡 선물하기 등에서 만날 수 있다.

고현준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