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 메르디앙 서울 차이니즈 파인다이닝 ‘허우’, 시즌 한정 코스 요리 선보여
르 메르디앙 서울 차이니즈 파인다이닝 ‘허우’, 시즌 한정 코스 요리 선보여
  • 고현준
  • 승인 2019.09.24 13:00
  • 조회수 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화요리의 전설’ 후덕죽(侯德竹) 마스터 셰프가 이끄는 르 메르디앙 서울의 럭셔리 차이니즈 파인다이닝 ‘허우(Hou • 侯)’가 가을 진미 자연송이버섯을 이용한 시즌 한정 메뉴 ‘추향송이 스페셜’ 코스,

그리고 각종 딤섬 및 탕 요리 구성으로 비즈니스 런치에 안성맞춤인 ‘허우 런치 스페셜’ 코스 요리를 10월 15일까지 선보인다.

▷ 중국 운남성 자연산 송이버섯과 해삼의 하모니 <추향송이 스페셜> 코스
 

사진 : 허우 추향송이 스페셜 코스 요리
사진 : 허우 추향송이 스페셜 코스 요리

송이버섯은 대표적인 가을 제철 식재료로 비타민 D가 풍부하고 성인병에 효과가 있다.

허우에서 선보이는 송이버섯은 중국 운남성 지역의 최상급 자연산 버섯으로 영양이 풍부하고 식감과 풍미가 뛰어난 품종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추향송이(秋香松耳) 코스는 송이버섯을 비롯해 장어, 해삼 등 보양에 필수적인 귀한 식재료를 듬뿍 활용한 메뉴 구성이 특징이다.

△’특선 전채’ △돼지고기, 두부, 죽순 등을 새콤하고 매콤하게 끓인 중국 탕 요리 ‘허우 산라탕’ △기름 없이 풍미를 살려 살짝 구운 송이버섯을 천일염과 구수한 참기름에 찍어 먹는 ‘자연송이구이’

△담백한 장어 튀김을 달콤한 파파야 위에 얹은 ‘파파야 장어’ △홍소소스를 곁들여 볶아 풍미와 식감이 일품인 ‘자연송이해삼’

△든든하게 마무리할 수 있는 식사 메뉴 ‘어향가지로반’ 또는 ‘라미탕면’ (택1) △후식 코스까지 알차게 구성되어 있으며 가격은 17만 원이다. 런치 및 디너 모두 주문 가능하다.

▷ 비즈니스 런치에 제격! 6만원으로 즐기는 대가의 중식 코스 요리 <허우 런치 스페셜>
 

사진 : 허우 런치 스페셜 코스 요리
사진 : 허우 런치 스페셜 코스 요리

6만원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즐길 수 있는 ‘허우 런치 스페셜’ 또한 10월 중순까지 한정으로 선보인다.

△’허우 산라탕’ △관자, 새우, 쇼마이 3종류의 ‘특미 딤섬’ △’연어 사과 타르트 구이 딤섬’ △’춘병과 소고기 짜장소스’ △’어향가지로반’ 또는 ‘라미탕면’ (택1) △후식 코스로 구성되어 있으며 가격은 6만 원이다. 홀 고객을 대상으로 하루 20인분 런치 한정 판매한다.

한동걸 허우 총괄 지배인은 “비즈니스 고객이 짧은 점심시간을 이용해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간소화된 코스 요리를 선보이게 됐다”며

“찜, 구이, 볶음 등 다양한 중식 요리로 구성된 허우만의 스페셜 코스와 함께 풍성한 가을 미식을 경험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허우(Hou)의 후덕죽 마스터 셰프는 중국 후진타오, 장쩌민 전 주석과 주룽지 전 총리가 “본토 요리보다 훌륭하다”고 극찬했을 만큼 막강한 실력을 자랑하는 국내 최정상급 셰프로 장장 42년간 서울신라호텔 팔선을 이끌었다.

업계 최초로 주방장으로서 임원에 오른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후덕죽 마스터 셰프의 성인 ‘후(侯)’의 중국어 발음 ‘허우’를 본떠 레스토랑 이름을 지었을 만큼, 수십 년간 다져온 내공을 제대로 선보이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또한 ‘후덕죽 사단’이라 불리는 재야의 고수들이 한자리에 모여 광동식 퀴진을 기반으로 중국 4대 요리를 두루 아울러 선보이고 있다.

의약과 음식은 본래 그 뿌리가 하나라는 ‘의식동원(醫食同源)’을 바탕으로 중국 요리가 부담스럽고 소화가 어렵다는 편견을 깨고 건강한 중식을 선보이기 위해 ‘3저 1고의 원칙(低지방, 低칼로리, 低콜레스테롤, 高단백)’을 지키고 있다.

중식 레스토랑으로는 유일무이하게 1,000병을 보관할 수 있는 대형 와인셀러를 보유하고 있으며, 중국주 15종, 30개 지역 180여 종의 와인과 하우스 와인 10종을 구비하고 있다.

정상급 소믈리에 3명이 상주하며 와인, 차, 맥주, 중국주 등 음식과 페어링 하기 좋은 주류를 추천해주어 최고의 마리아주를 경험할 수 있다.

고현준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