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 시청자들 관심 싹쓸이 하고 있는 이유
'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 시청자들 관심 싹쓸이 하고 있는 이유
  • 황현선
  • 승인 2019.09.28 20:00
  • 조회수 16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가 다채로운 캐릭터들 속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사진 :키이스트, 배우 손담비 ‘동백꽃 필 무렵’
사진 :키이스트, 배우 손담비 ‘동백꽃 필 무렵’
사진 :키이스트, 배우 손담비 ‘동백꽃 필 무렵’
사진 :키이스트, 배우 손담비 ‘동백꽃 필 무렵’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에서 손담비가 맡은 향미의 숨겨진 모습이 조금씩 드러나면서 캐릭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

이번주 방송된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향미의 촉이 본격 발동했다. “편하다 짠해지고, 짠하다 찐해지고 그러는 거에요”라며 용식(강하늘 분)을 조금씩 신경 쓰기 시작하는 동백(공효진 분)의 마음을 단번에 짚어낸 것. 또한 까멜리아를 서성이는 종렬(김지석 분)을 보고 “슈퍼맨이 동백이네 못 들어갈 이유라도 있나 봐”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자신을 존경한다는 향미의 말에 규태(오정세 분)가 함께 스키를 타러 가자고 하자 “이거 썸이야?”라고 묻고, “왜 내 앞에서 새삼 귀때기를 달구고 그래? 귀엽게”라며 규태를 쥐락펴락하는 향미의 모습은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향후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풀어질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불러 모으고 있다.

그런가 하면 향미가 까멜리아에서 몰래 쪽잠을 자고 “이래서 일억을 언제 땡겨. 코펜하겐을 언제 가”라고 혼잣말을 하는 모습이 그려지며 향미의 비밀스러운 속사정도 수면 위로 드러났다.

무념무상 같지만 이면에는 아무도 모르는 사연을 숨기고 있는 향미를 소화해내고 있는 손담비에 대한 관심이 폭발적이다.

손담비가 회를 거듭하면서 한꺼풀씩 벗겨지고 있는 향미를 흥미롭게 그려내고 있기 때문. 손담비가 미스터리한 향미 캐릭터에 찰떡이라는 호평도 잇따르고 있다.

이에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다채로운 캐릭터들의 향연으로 6회 만에 시청률 10%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드라마 시청률 1위에 등극한 ‘동백꽃 필 무렵’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떨치고 있는 손담비의 또다른 모습에 기대가 높아진다. (닐슨코리아 제공, 전국가구기준)

한편, 손담비가 출연하는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은 매주 수, 목 밤 10시 방송된다.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