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승전-귀여워" '동상이몽2' 강남♥이상화, 꿀 뚝뚝 러브스토리 공개
"기승전-귀여워" '동상이몽2' 강남♥이상화, 꿀 뚝뚝 러브스토리 공개
  • 황현선
  • 승인 2019.10.01 21:30
  • 조회수 8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캡처 © 뉴스1

예비부부 강남 이상화의 달달한 일상이 최초 공개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을 통해 최초 공개됐다.

9월 30일 방송된 '동상이몽2'에서 강남 이상화의 이야기가 최초로 공개됐고, 조현재는 아내 박민정의 격려와 응원으로 남성 피트니스 잡지 화보 촬영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강남은 인터뷰 시작부터 "이상화가 운동선수로서 좀 딱딱해 보일 수 있지만 평소에는 애교도 많고 부드럽다. 되게 귀엽고 예뻐 죽겠다"라며 애정을 드러내 스튜디오를 달달하게 만들었다.

강남은 정글에서 이뤄진 이상화와의 첫 만남에 대해 이야기했다. 강남은 작년 '정글의 법칙' 촬영 당시를 언급하며 "동굴 안으로 들어가는 이상화의 뒷모습을 보고 ‘결혼하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했다. 강남은 "첫눈에 반한 게 아니라 '이 사람이랑 결혼하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면서 "(이상화가) 나라의 보물이어서 조심스러웠다"라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이상화는 자신이 먼저 강남에게 고백한 사연을 밝혔다. '정글의 법칙' 촬영 이후 서로에게 호감을 갖게 된 두 사람은 다른 사람들과도 함께 모임을 계속 이어갔다고 전해졌다. 그러던 중 이상화는 자신에게 호감이 있지만 다가오지 않는 강남에게 "나는 오빠에게 호감이 있는데 오빠는 어떻게 생각하냐"라며 돌직구를 던졌다는 것. 이어 이상화는 "답답하지 않냐. 그리고 남자가 먼저 고백한다는 공식은 없다. 내 마음이 가는 대로 했던 것 같다"라며 걸크러시 매력을 뽐냈다.

두 사람이 결혼을 결심하게 된 계기도 눈길을 끌었다. 결혼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묻자 이상화는 "작년에 너무 힘들었다"라며 무릎 부상으로 은퇴의 기로에 있던 시기를 언급했다. 이상화는 "더 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는데 무릎이 아파서 못 하는 상황 때문에 힘들었다"라며 눈물을 흘려 안쓰러운 마음이 들게 했다.

그때 이상화는 그 누구한테도 털어놓을 수 없었던 이야기를 강남에게 말했다고. 당시 강남은 "나도 네 마음을 알 것 같다. 네 입장이면 당연한 거다"라며 "이제 다 내려놔라. 우리 행복하게 살 날밖에 안 남았다"라고 답했다고 했다. 이상화는 "그때 정말 많이 힘이 됐다. 이제 오빠랑 같이 저에게 휴식을 주고 싶다"라고 해 보는 이를 뭉클하게 했다.

이를 듣던 강남은 "(이상화에게) 우리가 견디기 힘든 외로움이 많았다. 이제 본인의 행복을 위해서 살았으면 좋겠다고 느꼈다"라며 당시의 속마음을 밝혔다. 그런가 하면 강남은 "백세시대이지 않냐. 그동안 힘들었던 걸 남은 70년 동안 메우려고 한다"라며 든든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공개된 영상에서는 강남의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두 사람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상화는 강남을 향해 끊임없이 '귀여워'를 외치며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예고편에서는 강남이 평소 네일아트를 즐겨하는 이상화에게 페디큐어로 프러포즈를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져 그 결과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한편 이날 '동상이몽2'는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 전국 기준(이하 동일) 1부 5.6%, 2부 5.1%를 기록했다. 동시간대 방송된 KBS '안녕하세요' 1부는 4.4%, 2부 3.6%의 수치를 나타냈다.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