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파당’ 고원희 흐트러짐 없는 날선 카리스마…완성도 높은 연기 선보여
‘꽃파당’ 고원희 흐트러짐 없는 날선 카리스마…완성도 높은 연기 선보여
  • 황현선
  • 승인 2019.10.01 19:30
  • 조회수 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고원희가 단아하고 절제된 모습 속 감춰진 날선 카리스마로 극의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사진 :  매니지먼트 구, 배우 고원희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꽃파당 (이하 꽃파당)'
사진 : 매니지먼트 구, 배우 고원희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꽃파당 (이하 꽃파당)'
사진 :  매니지먼트 구, 배우 고원희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꽃파당 (이하 꽃파당)'
사진 : 매니지먼트 구, 배우 고원희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꽃파당 (이하 꽃파당)'

고원희는 지난 30일에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꽃파당 (이하 꽃파당)에 조정 최고의 출세가도를 달린 좌의정 ‘강몽구’ (정재성 분)의 무남독녀 외동딸인 ‘강지화’로 등장 한양의 이름난 가문 규수들이 참여하는 다도회에 모습을 드러냈다.

가문의 품계 상 정승의 여식인 지화와 조카 ‘서윤’ (손수민 분)이 상석에 앉아야 하지만 서윤과 혼담이 오고 가고 있는 ‘형규’ (지일주 분)의 혼사를 성사시키기 위한 정보를 얻기 위해 양갓집 규수의 차림으로 잠입한 ‘개똥’ (공승연 분)이 불쑥 자리에 앉고, 지화는 이에 말문이 막혀버린다.

여느 규수와는 다른 자유분방한 ‘개똥’의 행동에 격식을 당연하게 여기는 ‘지화’는 경박함을 느끼지만, 개똥의 기지 넘치는 행동과 다도회에 참석한 규수들의 분위기에 더는 어찌할 줄 모르고 앞선 둘의 신경전을 통해 앞으로 둘 사이 관계 속 대립이 있을 것임을 시사했다.

특히 ‘지화’는 ‘개똥’이 하고 있던 댕기가 지난번 ‘도준’ (변우석 분이) 손에 들고 있던 댕기임을

알아차리며 속으로 발끈하는 장면을 고원희는 미묘한 표정의 변화만으로도 능수능란하게 표현해 내 캐릭터의 생동감을 불어 넣었다.  

그 동안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 ‘왕의 얼굴’ 등 다양한 사극에서 경험을 쌓았던 고원희는 또 한번 탁월한 연기력으로 극 중 ‘지화’와 혼연일체 된 면모를 선보였다.

이에 고원희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구’는 “극 중 최고의 권세를 다투는 정승의 여식답게 고원희는 다양한 한복을 입은 단아한 자태와 날이 선 카리스마를 그녀만의 심도 깊은 연기력으로 표출해 낼 것”이라며 “드라마가 본격적인 전개를 펼치고 있는 만큼 많은 성원 부탁드린다”는 당부를 남겼다.

고원희가 활약 중인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꽃파당은 매주 월~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영 중이다.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