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엔 브라운을 입겠어요! 가을을 닮은 브라운 컬러 아이템 매치TIP
가을엔 브라운을 입겠어요! 가을을 닮은 브라운 컬러 아이템 매치TIP
  • 남수민
  • 승인 2019.11.02 15:00
  • 조회수 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연한 가을이 됐다. 거리의 색이 한층 차분하게 변하고 낮에는 시원한 바람이, 밤엔 조금 매서운 바람이 찾아왔다.

가을은 독서의 계절, 식욕의 계절로 흔히 표현되는데 여기에 한가지를 추가해야 할 것 같다. 가을은 누가 뭐래도 브라운의 계절이다.

▷ 브라운 + 트렌치코트 = 가을 패션 완성
 

사진 : (시계방향) 카린, 송지오 옴므, 스와치, 골라클래식, KENZO HOMME (겐조 옴므)
사진 : (시계방향) 카린, 송지오 옴므, 스와치, 골라클래식, KENZO HOMME (겐조 옴므)

트렌치코트는 흔히 클래식 아이템으로 대변된다. 하지만 시대가 어느때인가, 변화무쌍한 요즘에 맞게 트렌디한 멋을 잔뜩 지니고 출시됐다.

탈 부착이 가능한 후드가 유독 눈에 띄는데 일명 뽀글이 소재로 알려진 플리스로 제작되어 캐주얼 무드를 더했다.

게다가 컬러도 브라운이니 딱 가을을 위한 아이템이다. 여기에 매치하는 아이템의 컬러는 의상과 톤이 맞는 브라운이나 무난한 베이지, 블랙을 추천한다.

화려한 컬러는 투머치 패션으로 보이기 쉬우니 꼭 참고하자.

▷ 브라운 + 앵클 부츠 = 가을 패션 완성
 

사진 : (시계방향) 스와치, 무스너클, 아가타, 포멜카멜레 (백&슈즈)
사진 : (시계방향) 스와치, 무스너클, 아가타, 포멜카멜레 (백&슈즈)

가을, 겨울 앵클 부츠는 몸의 일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디자인과 소재에 따라 데님, 코트, 레더 아이템 등 다양하게 매치가 가능하다.

하지만 기온이 낮은 밤엔 가벼운 패딩 정도는 꺼내 입어야 할 정도로 가을의 추위는 갑작스럽게 찾아온다.

패딩을 입는다고 과연 우린 앵클 부츠를 포기해야 할까? 정답은 아니다. 요즘은 착용하고 공식석상에 나가도 될 정도로 포멀한 패딩들이 출시되어 있다.

여기에 브라운 컬러의 앵클 부츠면 가을을 가득 담아낸 패션이 완성된다.

주얼리는 심플하게 이어링과 손목 시계로 포인트를 주고 매력적인 소재로 만들어진 트위드 백을 매치하자.

남수민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