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엣은 못 할 것 같아" 현아♥던, '컴백' 라이벌 된 공개 연인(종합)
"듀엣은 못 할 것 같아" 현아♥던, '컴백' 라이벌 된 공개 연인(종합)
  • 황현선
  • 승인 2019.11.05 20:00
  • 조회수 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현아와 던 커플이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현아는 새 디지털 싱글 '플라워 샤워(FLOWER SHOWER)'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며, 던 또한 이날 같은 시간 자신이 작사, 작곡한 첫 번째 디지털 싱글 'MONEY(머니)'를 발매를 한다. 2019.11.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지난해 공개 열애를 시작한 현아와 던이 함께 싱글앨범을 들고 컴백했다.

함께 쇼케이스 무대에 오르고 같은 날 컴백을 했지만 각자만의 색채가 담긴 음악을 들고 대중을 찾은 현아와 던이 신곡과 연인 관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5일 오후 3시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아이마켓홀에서는 DAWN(던)의 첫 번째 싱글 '머니'(MONEY)와 현아의 싱글 '플라워 샤워'(FLOWER SHOWER)의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던과 현아가 함께 참석해 신곡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던의 '머니'는 청년과 어른 사이, 청춘의 시간 속에서 '돈'의 가치에 대한 진지한 물음들을 독백처럼 풀어낸 곡이다.

던이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했고 돈의 가치에 대한 생각들을 담백한 보컬과 타이트한 랩으로 담아냈다. 곡을 이끌어 가는 감미로운 피아노 선율 위로 후렴의 묵직한 신스 베이스와 드럼 비트, 곡을 보다 풍성하게 채워주는 드럼 필인이 인상적인 곡이다.

현아의 '플라워 샤워'는 뭄바톤 리듬에 808베이스, 퓨처한 사운드의 합이 테마를 이루는 곡으로, 현아의 보컬이 더해져 퓨처 뭄바톤 팝댄스 뮤직이라는 새로운 스타일을 만들어냈다.

절제된 비트와 세련된 사운드, 꽃길같이 펼쳐지는 구간을 지나 도달한 드롭 파트는 현아만이 가지고 있는 섹시함과 러블리함, 에너제틱함을 동시에 보여준다. 삶의 화려한 한때를 피고 지는 꽃에 비유한 가사가 밝은 사운드와 대비되는 곡이다.
 

가수 DAWN(던)이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첫 번째 싱글앨범 ‘머니(MONEY)’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2019.11.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가수 DAWN(던)이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첫 번째 싱글앨범 ‘머니(MONEY)’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2019.11.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지난 2018년 8월 열애중임을 인정한 이후 각종 포토 행사에는 모습을 드러냈으나 함께 곡을 들고 취재진을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이번 쇼케이스는 던과 현아가 피네이션에 둥지를 튼 뒤 첫 싱글을 내보이는 자리이기도 하다.

던은 "일단 준비를 진짜 많이 햇다. 오래하기도 햇고 벌써 같은 회사에 들어간지 어언 1년 정도 됐는데 그 전부터 각자 어떤 곡을 해야할지 물어도 보고 조언도 하면서 준비를 하게 됐다"라며 "엄청 열심히 준비했다. 그걸 다 보여드리고 싶고 1년동안 준비한 결과물을 대중 분들에게 다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얘기했다.

현아는 "이게 져주고 그런 게 없더라. 아무래도 무대 위에서는 서로 자기 것을 하기 바빴다. 앨범 내는 시기도 그랬다. '어떤 게 먼저 나가면 좋을까'가 아니라 '내 것이 어떻게 하면 좋게 나올까'를 먼저 생각했었다"라며

"그러다보니 서로가 서로의 스케줄을 몰랐다. 막바지에 뮤직비디오 스케줄에 가서야 디테일하게 알게 됐는데 오히려 이게 더 시너지가 나지 않을까 생각도 했다"고 밝혔다.

던은 '머니'에 대해 "저는 일단 가사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같다. 이번에 사실 (싱글이 아닌) 앨범으로 내고 싶었다. 1년동안 곡을 굉장히 많이 준비했다.

그리고 앨범 콘셉트를 청춘으로 하고 싶었다. 이때 '머니'가 1번이었다"라며 "방황의 시작이 현실에 부딪혔을 때 시작이라고 생각했다. 청춘의 시간 속에서 현실에 대한, 또 돈에 대한 진지한 물음들을 독백으로 표현하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가수 현아(HyunA)가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새 디지털 싱글앨범 ‘플라워샤워(FLOWER SHOWER)’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2019.11.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가수 현아(HyunA)가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새 디지털 싱글앨범 ‘플라워샤워(FLOWER SHOWER)’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2019.11.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현아는 '플라워 샤워'에 대해 "뭔가 플렉스한 느낌이 들 것 같기도 하지만 되게 중의적인 의미를 담으려 했다.

꽃이 화려하고 아름답지만 언젠가는 져야한다는 것도 알아야 한다. 꽃은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아야 하지만 너무 지나친 관심과 사랑을 받으면 뿌리채 썩을 수 있다. 그런 게 저와 많이 닮았다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현아는 던과의 듀엣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 "이 얘기를 굉장히 많이 들었다. 저희가 앨범을 준비한다고 했을 때 가까운 지인 분들이 같이 나오는 거냐고 묻더라. 솔직하게 말씀을 드리자면 음악적인 스타일이나 하는 장르가 잘 안 맞다. 굉장히 배울 점이 많고 자극이 되기는 하지만 같이 하라고 하면 절대 못 할 것 같다"라고 얘기했다.

던은 현아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일단 연인으로서 연인을 존경한다는 마음을 가지는 게 쉽지 않다고 생각한다"라며

"현아씨를 제가 연습생일 때부터 봤는데 그 때도 그런 생각을 했다. 이렇게 많은 인정을 받는 소위 말해 대스타가 겸손하고 주변 사람을 많이 챙기는 모습이 인상깊었다. 배울 점이 많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현아는 공개 열애를 하게 되면서 걱정된 점이 없었냐는 질문에 "어떻게 보면 너무 솔직하지 않냐는 목소리도 있었고 걱정을 해주시는 우려의 목소리도 많았다. 솔직하자고 결심하고 선택하기까지가 어려웠고 그렇게 결정을 내린 순간에는 책임을 져야한다고 생각했다"라며

""또 한편으로 우리 팬분들에게 거짓말에 거짓말 또 거짓말을 낳는게 무서웠다"라고 밝혔다.

한편 던의 '머니'와 현아의 '플라워 샤워'는 5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