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 "아들♥ 서효림 마음에 꼭 들어…생각한 결혼식 있어"
김수미 "아들♥ 서효림 마음에 꼭 들어…생각한 결혼식 있어"
  • 황현선
  • 승인 2019.11.06 20:00
  • 조회수 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N 캡처 © 뉴스1

MBN 예능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 김수미가 아들과 배우 서효림의 연애에 대한 생각과 결혼 계획을 밝혔다.

지난 5일 방송한 '최고의 한방'에서 김수미와 김영옥이 만나 상상초월 '59금 토크'를 나눴다.

인연을 맺은 지 40년이 됐다는 김수미와 김영옥은 등장부터 "갯벌에서 한 판 붙자!"고 서로를 도발해 빅웃음을 터트렸다. 시작부터 김수미를 가볍게 제압한 김영옥은 "오늘 엄마가 바뀔 수도 있다"는 의미심장한 발언으로 장내를 휘어잡기도. 이후 '수미네 가족'은 갯벌 복장으로 갈아입은 뒤 맛조개 캐기에 돌입했다.

김수미는 현장에서 조개를 캐던 젊은 여성 무리들과 아들들을 연결해주기 위해 즉석 '부킹'을 시도하는가 하면, 과감한 '낙지 트레이드'를 성사시키며 맹활약을 펼쳤다. 직접 캔 해산물을 응용한 ‘해물 라면’ 대결이 이어져 군침을 자아내기도 했다.

마지막 코스는 두 절친의 수목원 나들이였다. 김수미는 80대가 돼서도 연기 활동을 활발하게 이어가는 김영옥에게 존경을 표했고, 김영옥은 "스스로도 축복이라고 생각하지만, 막중한 책임감도 느낀다"는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다음 생에 태어난다면 사람으로 태어나지 않고, 자유로운 삶을 즐기고 싶다"고 입을 모으는 두 사람의 대화가 가슴을 두드리기도 했다.

방송 말미 김영옥은 김수미의 아들과 배우 서효림의 열애 소식을 언급했고, 김수미는 "아들의 나이가 마흔이 넘었는데, 내 마음에 안 들어도 어쩔 수 없지만 다행히 마음에 꼭 들은 아이"라고 서효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뒤이어 김수미는 "아들과 결혼식에 대해 미리 이야기한 게 있다. 청계천에서 행인들에게 잔치국수를 말아주고 축의금은 만 원 이상 사절하기로"라며 "아직 상견례를 하지는 않았지만, 적극적으로 결혼 얘기가 나오면 사돈댁도 설득해보려 한다"는 계획을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