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M, 겨울 여행의 자유로움 담은 ‘페스티브 플라이트’ 캠페인 공개
MCM, 겨울 여행의 자유로움 담은 ‘페스티브 플라이트’ 캠페인 공개
  • 최해영
  • 승인 2019.11.23 19:00
  • 조회수 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 MCM이 다가오는 연말을 맞아 미국, 독일 등 해외 언론을 통해 겨울 여행의 자유로움을 담은 홀리데이 시즌 캠페인을 공개했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사진 : MCM Worldwide, MCM ‘페스티브 플라이트(Festive Flight)’
사진 : MCM Worldwide, MCM ‘페스티브 플라이트(Festive Flight)’
사진 : MCM 항공기에서 파티를 즐기는 사람들
사진 : MCM 항공기에서 파티를 즐기는 사람들
사진 : MCM 제품을 착용하고 여행을 떠나는 글로벌 패션 인플루언서들
사진 : MCM 제품을 착용하고 여행을 떠나는 글로벌 패션 인플루언서들
사진 : MCM 위캔더 백
사진 : MCM 위캔더 백
사진 : MCM 패트리샤
사진 : MCM 패트리샤

매년 홀리데이 시즌마다 특별한 화보를 선보이고 있는 MCM이 올해는 ‘페스티브 플라이트(Festive Flight)’라는 테마를 주제로 한 화보를 공개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번 캠페인은 홀리데이 시즌에 떠나는 항공 여행의 한 장면을 연출한 것으로, MCM 브랜드 태생부터 영감이 된 자유로운 여행이 주는 즐거움과 음악이 함께하는 설렘이 담겨있다.

캠페인은 Z세대를 대표하는 글로벌 인플루언서 테너 리즈(Tanner Reese), 바네사 홍(Vanessa Hong), 사미 미로(Sami Miro)가 미국 존 F. 케네디(JFK) 국제공항에서 MCM 항공을 타고 여행을 떠나는 콘셉트로 연출했다.

흥겨운 음악과 화려한 파티 속에서 MCM 제품을 착용한 각양각색의 인물들이 어우러져 무한한 하늘에서 펼쳐지는 항공 여행의 자유로움을 보여준다.

이번 캠페인 영상은 영화제작자 바실 파우치에(Basil Fauchier)가 맡았으며 포토그래퍼는 로버트 쿨리섹(Robert Kulisek), 루크 애비(Luke Abbey)가 참여했다. 이들은 여행에 대한 MCM의 브랜드 헤리티지와 비행 콘셉트를 감각적으로 표현했다.

MCM의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책임자 디르크 쇤베르거는 “이번 홀리데이 캠페인은 음악, 문화, 자유 등 MCM을 뉴스쿨 럭셔리의 선구자로 이끈 브랜드 헤리티지를 녹여내기 위해 노력했다”며 

“캠페인을 통해 밀레니얼세대와 Z세대가 음악과 함께하는 항공 여행의 자유로움과 MCM의 역사를 함께 느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MCM은 2019 홀리데이 시즌을 맞아 2020 봄/여름(S/S) 컬렉션 중 일부를 공개했다. 제품은 사용자가 원하는 대로 착용 가능한 모듈러 디자인과 핸즈프리 스타일 등 여행의 편리함을 더하는 다양한 카테고리로 구성됐다.

특히 레드 등 화려한 원색 컬러와 엷은 뉴트럴 색조를 바탕으로 반짝거리는 메탈릭 소재로 포인트를 줘 완벽한 여행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MCM이 가지고 있는 여행에 대한 헤리티지를 경외하고, 1976년부터 현재까지 음악과 함께한 MCM의 역사를 기념하는 테마로 출시될 예정이다.

이번 캠페인을 공개하며 새롭게 선보이는 MCM의 제품들은 11월부터 순차적으로 MCM 매장 및 온라인몰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MCM은 ‘모던 크리에이션 뮌헨(Modern Creation München)’의 약자로 1976년 독일 뮌헨에서 설립된 독일 글로벌 라이프스타일 럭셔리 브랜드다.

독일 헤리티지와 문화적 시대정신을 계승한 가운데 음악, 예술, 여행, 기술과의 유대를 통해 대담하고, 반항적이며, 자유에 대한 열망을 지향한다.

MCM은 기능적 혁신과 최신 기술 및 소재를 사용, 클래식한 디자인을 대담하게 변화하는 방식에 집중했다.

MCM은 성별과 나이의 제약에 자유로우며, 규제와 경계로부터 구속받지 않는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를 중심으로 새로운 트렌드를 창조해나가고 있다.

MCM은 현재 뮌헨, 베를린, 런던, 파리, 뉴욕, 두바이, 모스크바, 상하이, 베이징, 도쿄 등 650개 지점에서 판매되고 있다.

최해영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