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미추, 2019 브라이덜 컬렉션 & 갤러리아 WEST 리뉴얼 오픈
지미추, 2019 브라이덜 컬렉션 & 갤러리아 WEST 리뉴얼 오픈
  • 고현준
  • 승인 2019.11.25 11:00
  • 조회수 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대를 초월하는 고전적인 우아함을 기반으로 웨딩 슈즈의 다양한 스타일을 제시해온 지미추에서 “2019 브라이덜 컬렉션”을 새롭게 선보인다.
 

사진 : BRIDAL 2019 DUAL GENDER- - SAWN _ ROMY
사진 : BRIDAL 2019 DUAL GENDER- - SAWN _ ROMY
사진 : BRIDAL 2019 - ROMY BLUE CRYSTAL
사진 : BRIDAL 2019 - ROMY BLUE CRYSTAL
사진 : BRIDAL 2019 - KENNY
사진 : BRIDAL 2019 - KENNY
사진 : BRIDAL 2019 - ROMY GLITTER TULLE
사진 : BRIDAL 2019 - ROMY GLITTER TULLE
사진 : SACORA 100 - SATIN W ALL OVER PEARLS - WHITE, WHITE
사진 : SACORA 100 - SATIN W ALL OVER PEARLS - WHITE, WHITE
사진 : AVRIL
사진 : AVRIL
사진 : ELLIPSE - FLORAL LACE EMBROIDERY - IVORY
사진 : ELLIPSE - FLORAL LACE EMBROIDERY - IVORY
사진 : PENN- PATENT LEATHER- BLACK
사진 : PENN- PATENT LEATHER- BLACK

아이보리 사틴 코트, 헐리우드의 화려함을 표현한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로 장식된 펌프스, 싱글 솔 밑창이 적용된 스트랩 메탈릭 샌들, 트렌드를 앞서가는 시즈널 디자인에 이르기까지 신부를 위한 다양한 아이템들을 제공한다.

또한 블루 색상의 모아레 실크, 더스티 핑크, 아이보리, 샴페인 글리터 등을 사용해 섬세한 컬러감을 제공하는 것도 특징이다.

여기에 진주, 나풀거리는 깃털, 플로럴 레이스,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 비즈, 글리터 마감 등 화려한 디테일들을 더했다.

헤일리 비버, 기네스 팰트로우, 프리양카 초프라, 소피 터너, 캐시 등 많은 유명인사들의 웨딩 슈즈로 명성을 떨친 지미추의 브라이덜 컬렉션은 국내 주요 매장에서 만나 볼 수 있다.


▷ 지미추 갤러리아 WEST 리뉴얼 오픈

영국 럭셔리 액세서리 브랜드 지미 추가 갤러리아 백화점 WEST 3층으로 이전하며 리뉴얼 오픈했다.
 

사진 : 지미추 갤러리아 WEST 매장전경
사진 : 지미추 갤러리아 WEST 매장전경
사진 : 지미추 갤러리아 WEST 매장전경
사진 : 지미추 갤러리아 WEST 매장전경
사진 : 지미추 갤러리아 WEST 매장전경
사진 : 지미추 갤러리아 WEST 매장전경
사진 : 지미추 갤러리아 WEST 리뉴얼 오픈_셀럽 배우 이성경
사진 : 지미추 갤러리아 WEST 리뉴얼 오픈_셀럽 배우 이성경
사진 : 지미추 갤러리아 WEST 리뉴얼 오픈_셀럽 가수 정연(트와이스)
사진 : 지미추 갤러리아 WEST 리뉴얼 오픈_셀럽 가수 정연(트와이스)
사진 : 지미추 갤러리아 WEST 리뉴얼 오픈_셀럽 홍종현
사진 : 지미추 갤러리아 WEST 리뉴얼 오픈_셀럽 홍종현

새로운 글로벌 스토어 콘셉트를 기반으로 뉴욕 베이스의 Christian Lahoude Studio가 디자인한 이번 매장은 블랙 컬러를 강조한 감각적이고 모던한 분위기로 탄생되었다.

고급스러운 핸드 메이드 러그에 오렌지와 블루 컬러의 모섬유 가구를 배치해 흥미로운 인테리어를 선보였으며, 유연한 쉐입의 구도로 지미추가 추구하는 다이나믹하고 대담하며, 장난기 가득한 느낌을 모두 담아내었다.

지미추의 시그니처인 스틸레토 힐 러브(LOVE)부터 다이아몬드(DIAMOND)/레인(RAINE)/잉카(INCA) 등 남녀공용 스니커즈 라인을 선보이고, 글램하고 우아한 무드의 시즌 컬렉션까지 다양한 제품을 만나볼 수 있다.

지미추의 뉴 컨셉 스토어 오프닝에는 배우 이성경, 홍종현, 가수 정연(트와이스)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내주었다.

고현준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